애드블록 ㅠㅠ

http://market.ddanzi.com






악랄하기로 치면 이미 편집장을 넘어선 부편집장에게서 연락이 왔다.

 

1.jpg


지난해 비밀리에 미국으로 급파되어 트럼프 대선 저지 프로젝트 업무로 24시간이 선미보다 모자른 본 우원. 정말 눈코 뜰 새가 없다. 하지만 아무리 공사가 다망한 본 우원이라지만 부편집장의 권력을 쌩까고 모른 척했다가는 벙커깊수키 연재가 짤리는 것은 물론 곧 진행 예정인 팟캐스트 런칭에도 상당한 비협조가 예상되는 바다. 그리하야 본 우원은 부편집장의 이야기를 가카의 사드 배치 결정을 신*계 백화점 쇼핑하면서 들은 외교부 장관 마냥 건성건성 들을 수밖에 없었다.



 “껄님, 지금 한국이 포켓몬고(한국에서는 아마 포켓몬고로 쓰일 거다) 열풍이 불고 있는 거 알고 계시죠?”

 

  “네.”

 

 “그러니까 내일 자정까지 한 꼭지 말아서 보내주세요.”

 

 “네?”

 

 “포켓몬고 원고 하나 보내시라고요.”

 

 “무슨 컨셉으로요?”

 

 “알아서.”

 

 “… ….”



포켓몬이라고는 큰놈 유치원 때 같이 앉아서 본 기억밖에 없는 방년 44세의 본 우원. 몬스터 이름이라고는 고라파덕과 피카츄, 라이츄밖에 모르는 본 우원. 일단 이놈의 게임이 뭔지 알아야 했기에 앱스토어에서 다운받아 설치하기로 했다.


IMG_7218.PNG

방구석에서 처음으로 잡아 본 무언가. 뭔지 몰라서 기껏 이정도 캡쳐

 

AR 기술을 접목한 본 게임은 밖에 나가서 활동하지 않으면 게임 진행이 어렵다는 소문 정도는 알고 있었기에 입에 담지 못할 온갖 저주를 부편집장에게 내 부으며 귀찮지만 밖으로 나가서 실행해보기로 했다.

 

IMG_7215.PNG

맨해튼 로어웨스트 주변에서 잡힌 불가사리같이 생긴 놈

(*편집자 주: 별가사리입니다)

 

IMG_7216.PNG

맨해튼 첼시 주변에서 잡힌 뭔 기생충같이 생긴 놈

(*편집자 주: 캐터피구요)

 

IMG_7217.PNG

맨해튼 차이나 타운 근처에서 얼쩡거리던 새 같지도 않은 놈

(*편집자 주: 피죤이네요)

 

한 3~40여 분 게임을 진행해 본 결과 본 게임이 그냥저냥 뒹굴면서 할 수 없는 게임이란 사실을 알게 되었다. 지역의 지도를 바탕으로 각 블럭마다 몇 개씩 아이템을 얻을 수 있는 장소가 있고 그 근처로 실제 가야만 아이템 획득이 가능했으며 몹을 발견하기 위해선 계속 자리를 이동해야 했다. 뿐만 아니라 가끔 알도 얻을 수 있는데 이 알로 말할 것 같으면 그냥 냅두면 부화되는 것이 아니라 2~10km 이상씩 30km 이하의 속도로 걸어야만 부화가 되는 빡치는 시스템이 아닌가. 갑자기 20여 년 간 많은 술과 기름진 안주로 금이야 옥이야 길러왔던 내 뱃살에 위험신호가 오고만 것이었다. 본 우원 반성했다. 우국충정에 함몰되어 세상 돌아가는 걸 까맣게 잊고 있었던 것이다. 그리고 위기에 처한 내 뱃살에게도 양해를 구했다.

 

트럼프 대선 저지를 위해 불철주야 슬릭딜(미국 대선 여론 동향 분석 사이트)에서 GTX 1080(미국 내 대선 여론동향을 분석하기 위한 전문가용 그래픽 장치) 핫딜 뜨길 기다리며 불침번 서는 것에만 집중했던 본 우원. 이번을 계기로 삼아 세상을 위한 기사를 하나 써보기로 했다.

 

도대체 이 포켓몬 광풍은 세계 경제의 심장이라고 일컬어지는 맨해튼에 어떤 효과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인가?

 

본 우원, 바로 뛰쳐나가 수많은 인터뷰를 통해 포켓몬 광풍을 어렵지 않게 취재할 수 있었다. 지금 포켓몬 출시 이후 완전히 변한 뉴욕의 현재 모습을 바로 공개한다. 충격먹지 마시라. 노약자나 심신 미약자는 가능하면 우황청심원이라도 한 알 정도 드시고 오시라.


IMG_7211.JPG

 

포켓몬 광풍이 어느 정도인지 알아보는 건 너무나도 쉬웠다. 위 사진은 우원이 취재를 앞두고 본의 아니게 배가 고파 집 앞 완딸라 피자집에 들러 치즈피자 2피스와 하와이안 피자 1피스를 주문하고 자리에 앉는 순간 포착된 장면. 흑인 남성이 창틀에 가려 잘 보이지 않는 인물에게 포켓몬 자동 키우기 핵을 몰래 팔고 있다. 급하게 뛰어나가 취재요청을 했지만 흑인 남성은 콩글리쉬는 알아듣기 어렵다며 자리를 피해 버렸다.


IMG_7224.JPG

 

맨해튼 로어 웨스트 홀랜드 터널 근처 한 남성이 정신없이 포켓몬을 하느라 인도 밖 차도로 막 걸어가는 모습. 본 우원이 정신 차리라고 소리치며 "포켓몬 GO 하다가 저승 GO 한다!"고 외치자, 그는 '어? 나 텍스트 메시지 보내는 중인데?'라며 태연한 척 얼버무리고 도망쳐 버렸다.


IMG_7225.JPG

 

마찬가지로 같은 장소에서 포켓몬에 정신 팔린 러시아에서 유학 온 어학원 젊은이. 본 우원이 영어 학원 다니면서 영어공부를 해야지 게임을 하면 되겠느냐고 훈계하자, 자신은 페이스북 하는 중이라며 얼버무리며 야리길래 내가 먼저 도망갈 수밖에 없었다.

 

IMG_7226.JPG


“저기요! 포켓몬 하는 아줌마!!”라고 외치자 본 취재원의 시선을 애써 외면한 그녀는 마치 포켓몬을 안 하는 것처럼 딴청을 피우기도 했다. 절대 본인을 보기 싫어 고개 돌린 게 아니다. 

 

IMG_7230.JPG


포켓몬 광풍에는 남녀노소 예외가 없었다. 전화하는 척하며 포켓몬을 하는 그녀에게 몇 랩까지 키워봤냐고 물어봤더니 '니 따귀 때릴 수 있을 정도는 키웠다'는 답을 들을 수 있었다. 포켓몬 하다 걸린 게 부끄러웠던 것일 뿐, 절대로 내가 싫어서 그런 건 아니다.

 

IMG_7231.JPG


노호에서 소호 거리로 가는 도중에 만나게 된 청년. '라이츄 잡았어!'라고 외치자 뒤의 소년이 매우 부러워하고 있다. 포켓몬으로 인해 이곳 뉴욕엔 시기와 질투가 넘쳐나고 있다.


IMG_7232.JPG

 

운동을 하면서도 손에서 포켓몬을 놓지 못하는 여성. 사진을 540배 확대해보면 그녀의 선글라스에 비치는 고라파덕의 모습을 분명히 확인할 수 있다. 가까이 다가가서 취재하고 싶었지만 우원을 경계하는 바람에 차마 묻지 못했다. 역시 우원이 싫었을 리는 없으니, 트럼프 지지자가 아니었을까.

 

IMG_7234.JPG


자전거를 타면서까지 포켓몬 알 부화에 여념이 없는 할아버지. 본 우원이 "여태까지 알 몇 개나 부화시키셨어요?"라고 물어보니 나이 먹고 게임하는 게 부끄러우셨는지 "암쏘리, 아이캔트 스픽 코리언" 하시며 멋쩍게 갈 길을 가셨다. 절대 우원의 영어가 구려서 한국말로 들으셨던 것은 아니다. 절대루.. 

 

IMG_7233.JPG


포켓몬의 영향은 긍정적인 측면만 있는 게 아니다.

 

오후 1시 관광객들과 패션산업 종사자들로 미어터져야 할 소호의 한 식당은 포켓몬 미끼를 풀어놓지 않은 죄로 손님이 하나도 없다.

 

IMG_7243.JPG


한창 공부해야 할 시간인 맨해튼의 한 고등학교.

 

학생들 대부분이 포켓몬을 잡으러 가 교내에 남아있는 학생이 거의 없다. 이 나라에 미래는 있는가... 

 

IMG_7235.JPG


뉴욕 주립대 맞은편에 있는 워싱턴 스퀘어 파크도 포켓몬 광풍을 비껴갈 수는 없었다. 수많은 젊은이들이 공원에서 하라는 연애는 안 하고 죄다 포켓몬 삼매경에 빠져 있다. 아닌 척 하고 있지만, 자세히 보면 다들 증강현실로 만들어진 포켓몬과 대화하고 있다.


IMG_7236.JPG

 

앞에 보이는 흑인 여성은 점심을 먹는 것 같지만 사실 도시락 속에는 피카츄를 꼬시기 위한 미끼가 있다. 오른쪽 옆에는 테이밍에 실패한 한 동양인이 머리를 감싸며 괴로워하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딱 봐도 그렇게 보여서 굳이 물어보지 않은 거지, 본 우원의 영어가 짧아서 묻지 않은 건 아니다. 

 

IMG_7237.JPG


이 넓은 워싱턴 스퀘어 파크에서 포켓몬을 하지 않는 시민을 찾기란 불가능에 가깝다.

 

IMG_7239.JPG


아무리 열심히 연주해도 포켓몬에 빠진 사람들은 1센트짜리 하나 넣어주지 않는 야박함을 보여주기도 했다. 포켓몬이 이미 사람들의 영혼까지 잠식해 버린 것인가.

 

IMG_7241.JPG


IMG_7240.JPG


바글바글해야 할 뉴욕 주립대 앞 광경. 지금쯤이면 수업 들으러 돌아다녀야 할 학생들이 길가를 매워야겠지만 포켓몬 광풍에 휩싸인 현재, 대학생들마저 피카츄 라이츄에 빠져 대학은 마치 방학인 것처럼 썰렁하다.

 

모두 잘 보아서 알겠지만, 현재 이곳은 위기다. 맨해튼은 이미 포켓몬 블랙홀에 빠져 버렸다. 모든 정치 이슈는 피카츄 앞에 무릎 꿇었고 힐러리의 인기는 꼬부기의 30%에도 미치지 못한다. 급기야 공화당 대선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는 다음 주 중 '도날드 덕과 자신은 동명이인이므로 고라파덕과는 사돈 관계 쯤 될 것'이라고 주장할 예정이라고 들은 것 같기도 하다.


본 우원. 이렇게 세상이 급박하게 돌아가는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미국이 게임 하나로 남녀노소 할배 할매들까지 정신 못 차리고 빠져들고 있다는 소식을 한국에서 들으니 기분이 묘하다. 아무튼 본 우원의 살신성인이 빛나는 취재는 여기까지다. 속초는 지금 난리도 아니라고 한다는데 지금 속초가 중요한 게 아닌 거 같다. 덧붙이자면 취재와 조사방법은 한국의 언론사들이 주로 하는 구라 적절히 섞어 상관없는 사진 붙여넣는 전통적인 취재방식을 사용했다.

 

이상.





그럴껄


편집: 딴지일보 cocoa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10337 [생활]아파트를 버리고 전원주택을 짓다 : 12. 건축비용을 아끼는 견적서 읽는 법 下 [3] file 양평김한량 2017.01.20 3
10336 [사회]나는 오늘도 기자와 협상한다 9 : 사내정치와 라인이라는 환상 [12] file 빨간두건 2017.01.20 16
10335 [문화]걸그룹의 표정 : 소녀형 그룹 양산 러쉬에 부쳐 [6] file 탱알캐리 2017.01.20 3
10334 [창조외국어]아무데서도 안 가르쳐주는 오늘의 생활단어 : '조의연' 편 [9] file 챙타쿠 2017.01.19 3
10333 [워홀생각]이재용의 죄목: 그래도, 이재용의 구속을 기다리며 [17] file 워크홀릭 2017.01.19 15
10332 [공구의 4컷]이재용 구속 영장 기각: 공든 탑, 또 하나의 가족에게 무너지고 file 공구 2017.01.19 8
10331 [딴지만평]이재용 구속 영장 기각: 이재용과 조의연, '촛불을 꺼트리면 안돼!' [1] file zziziree 2017.01.19 7
10330 [국제]알고나 까자: 반기문이 타밀학살을 방조했다고? 응? file SamuelSeong 2017.01.19 8
10329 [생활]생존이 먼저다, 강화상륙작전 16 : 인문정신의 랜드마크 後 - <자람도서관>, <바람숲그림책도서관> 인터뷰 [2] file 셀러킴 2017.01.19 2
10328 [기획]일화로 보는 대선후보 시리즈 2편 - 반기문 [9] file 빵꾼 2017.01.18 12
10327 [인물]신사임당을 율곡의 어머니로만 기억하지 말자 [11] file 슈거팩토리공장장 2017.01.18 13
10326 [역사]미국의 두 얼굴 3부 : 8. 조선, 미국에 가다 (마지막 회) [22] file naemaeumdaero 2017.01.18 11
10325 [정치]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대한민국 대표가 될 자격에 대하여(1) [24] file BRYAN 2017.01.17 6
10324 [한동원의 적정관람료]공조 [6] file 한동원 2017.01.17 2
10323 [생활]돌체구스토 캡슐 리필해 먹기(없어보임 주의) 스압 [117] file 스라스라 2017.01.17 31
10322 [현장스케치]광주 금남로에 피어나는 촛불들 [1] file 帝釋天 2017.01.16 9
10321 [시찰]반기몬GO 2: 음성,충주 반기문 귀국환영대회 시찰기 [25] file 빵꾼 2017.01.16 23
10320 [산하칼럼]역사를 바꾼 죽음, 그리고 의인들 : 1월 14일 박종철 열사 30주기 [1] file 산하 2017.01.16 10
10319 [염탐]안희정 깔짝 염탐기 : 2미터 앞에서 본 그의 들숨날숨 [12] file 인지니어스 2017.01.13 20
10318 [김광진칼럼]대통령이 탄핵당했다1: 더불어민주당 경선룰, 관전 포인트를 알아야 재밌다 [86] file 김광진 2017.01.13 258
10317 [공구의 4컷]'때문에' 4남매가 나타났다! [9] file 공구 2017.01.13 11
10316 [딴지만평]반기문, 귀국 첫 일정 [5] file zziziree 2017.01.13 16
10315 [기획]일화로 보는 대선후보 시리즈 1편 - 문재인 [28] file 빵꾼 2017.01.12 51
10314 [잡식]대선후보에 대한 쓸모 있을까 하는 짧은 지식 : 문재인 편 [13] file 챙타쿠 2017.01.12 34
10313 [경제]2017년 한 해 세계경제를 전망해 본다 [8] file 씻퐈 2017.01.12 15
10312 [육아]아빠가 그리는 육아툰, '집으로 출근' 7 [115] file Nuj 2017.01.12 199
10311 [2016결산]바둑계 8대 뉴스 : 알파고의 등장, 이세돌의 탈퇴, 국회로 간 조훈현, 중앙일보 홍석현의 패배 [25] file kimgonma 2017.01.11 28
10310 [생활]아파트를 버리고 전원주택을 짓다 : 11. 건축비용을 아끼는 견적서 읽는 법 上 [10] file 양평김한량 2017.01.11 17
10309 [군사]밀덕들을 위한 2016년 밀리터리 분야 뉴스 결산 [68] file Hun.💊 2017.01.11 58
10308 [역사]미국의 두 얼굴 3부 : 7. 미국, 하와이를 탈취하다 [7] file naemaeumdaero 2017.01.11 9
XE Login
로그인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