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기사 추천 기사 연재 기사 마빡 리스트






2016년 3월, 공직자윤리위원회는 고위 공직자 2328명의 2015년 재산 현황을 공개했다.


재산 증가액 1위는 156억 5600만 원을 신고해 전년도 대비 40억 원이 증가한 진경준(49)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검사장 급)이 차지했다.


그는 서울대 법대 3학년 때 사법시험, 이듬해에 행정고시에 합격하고 동기들 중 최고 성적으로 검사에 임관한 엘리트다. 이후 하버드대 로스쿨을 수료해 뉴욕주 변호사 시험에도 합격했다.


진경준 본부장의 재산 내역은 아파트 7억 원, 아파트 전세권 15억 원, 예금이 무려 138억 원이었는데 2015년 본부장으로 승진하면서 보유하고 있던 넥슨 주식 126억 원 어치를 처분했기 때문이다.


문제는 그가 넥슨이 상장되기 전인 2005년에 주식을 매입했다는 것이다. 당시 넥슨은 연간 수백 억 원의 수익을 올리는 우량기업이었지만 창업주인 김정주 대표가 지분 관리에 엄격했기 때문에 직원들조차 주식을 구하기 어려웠다.


ㅈㄱㅈ.jpg

진경준 본부장

(출처: <YTN>)


진경준 본부장은 2004년까지 금융거래 정보를 수집, 분석하는 금융정보분석원의 심사기획팀장으로 파견근무했고 주식 매입 후에는 재계의 저승사자로 불리는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 부장을 역임했다.


우연의 일치인지, 2011년 넥슨에서 서비스 중인 게임 <메이플스토리>의 이용자 1320여만 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됐을 때 경찰은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송치했지만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진경준 뇌물 스캔들은 이렇게 시작했다.


진경준 본부장은 의혹이 제기된 지 3일 후, '이민을 가게 돼 급하게 재산을 처분하려는 넥슨 주주를 대학친구로부터 소개 받아 자비로 주식을 매입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근데 2일 뒤 사표를 제출했다(...).


하지만 법무부는 사표를 수리하지 않고 그를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전보했다. 사실상 대기발령셈이다.


2011121461111_2011121456461.jpg

2011년 일본 증시 상장 당시 김정주 대표

(출처: <한국경제매거진>)


진경준 검사장은 2005년 넥슨 주식 1만 주를 주당 42500원에 매입해 다음해 넥슨에 주당 10만 원에 되팔아 곧바로 넥슨의 일본 법인인 넥슨재팬의 주식 80여만 주를 8억 5370만 원에 매입했다.


이게 얼마나 많은 양이나면 2011년 넥슨재팬이 일본 증시에 상장됐을 때 넥슨 전·현직 임직원, 자회사, 투자회사를 제외하면 진경준 검사장이 2번째 대주주였다(...).


그는 2015년 지분을 처분하며 시세차익 122억 원, 수익률 2960%를 기록했다. 반도의 워렌 버핏


사실 그는 평검사 시절이던 2000년, 사무실 컴퓨터에 HTS를 설치하고 업무 시간에 주식 거래를 했다가 들켜 감찰을 받았을 만큼 투자에 조예가 깊다. 주갤럼일 수도


2016년 4월,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진경준 검사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넥슨 김정주 대표는 뇌물공여 혐의로 고발했다.


htm_20160604131343172102.jpg


공직자윤리위 조사 결과, 진경준 검사장이 다른 사람의 돈으로 넥슨 주식을 구입한 사실이 확인됐다진경준이 또. 그러자 그는 장모에게 돈을 빌려 구입한 것이라고 잽싸게 말을 바꿨다.


하지만 넥슨이 김정주 대표의 지시로 진경준 검사장 계좌에 4억 2500만 원을 송금했고, 진경준 검사장이 이 돈으로 주식을 구입한 사실이 드러났다진경준이 또. 물론 김정주 대표가 그의 장모일 수도 있다(...).


넥슨은 '빠른 거래를 위해 일시적으로 빌려 준 것'이라면서 '같은 해 모두 돌려받았다'고 해명했지만 김정주 대표가 대신 갚은 것으로 밝혀졌다. 진경준이 126억 원을 거저먹은 것이다. ^오^


김정주 대표는 진경준 검사장과 서울대 동기로 대학 시절부터 절친이었다. 하지만 아무리 친구라도 126억 원을 퍼준 것은 선뜻 이해가 되지 않는다.


공교롭게도 2003년, 김정주 대표는 정부 사업비 2억 원을 횡령하고 병역특례 기간 동안 원 근무지가 아닌 넥슨에서 일한 혐의로 고소됐을 때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은 바 있다. 그런데 담당 검사가 진경준 검사장의 대학 동기였다. ^오^


진경준 검사장은 2015년까지 2002년식 SM5를 몰다가 제네시스 3300cc를 구입했다고 신고한 바 있다. 하지만 그가 예전부터 제네시스를 타고 다녔다는 목격담이 쏟아졌다. 진경준이 또


검찰 조사 결과, 그가 부장검사 시절이던 2008년 넥슨 김정주 대표에게 제네시스를 요구해 법인 리스 차량을 제공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이듬해 제네시스를 처남 명의로 변경하고 넥슨으로부터 리스료를 받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부인 역시 진경준 검사장 어머니 명의로 된 벤츠를 몰고 다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경준 검사장은 한진그룹과도 인연이 깊다. 금융조세조사2부장 시절이던 2010년, 그는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 일가의 상속세 포탈 혐의에 대해 내사를 벌였다. '땅콩리턴'의 히로인 조현아의 아빠다. 부전녀전


하지만 진경준 부장검사는 무혐의로 내사를 급마무리했고 3개월 뒤, 대학 동기인 모 변호사를 통해 대한항공 측에 만남을 제의했다.


20160715220323399651.jpg

검찰에 출석한 피의자 진경준

(출처: <노컷뉴스>)


진경준 부장검사는 대한항공 부사장을 만나 처남에게 일을 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항공은 자사와 계열사 소유 비행기 및 건물의 청소 업무를 기존 용역회사에서 '블루파인매니지먼트'로 넘겼다.


블루파인매니지먼트는 진경준 부장검사의 처남이 한진그룹 내사 종결 직후 신설한 청소업체로 진경준 부장검사의 장모가 감사를 맡고 있다. ^오^


이후 대한항공은 5년 간 블루파인매니지먼트에 134억 원대의 일감을 줬다대기업 회장<<<부장검사. 블루파인매니지먼트의 자금이 진경준 검사장 부인에게 흘러간 정황도 포착됐다. 이제 청소업체 바뀔 듯


검찰은 이금로 인천지검장을 특임검사로 지명해 진경준 사건을 배당했다. 특임검사란 검사가 저지른 범죄를 수사하는 검사로 수사와 기소 여부를 단독으로 결정한다. 사상 처음으로 검사장이 특임검사를 맡았는데 피의자가 검사장이라서 그런 듯.


AA.11997330.1.jpg

검찰에 출석해 씩 웃는 김정주 대표

(출처: <한국경제>)


김정주 대표는 검찰 조사에서 '보험 차원에서 주식 매입 자금을 제공했다'고 진술했다.


진경준 검사장도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두고 자수서를 제출해 넥슨으로부터 주식 매입 자금과 제네시스를 제공받은 사실을 인정했다. 하지만, '친구가 준 걸 도의적으로 받은 것'이라며 대가성은 부인했다.


어차피 주식 매입 자금 수수 혐의는 공소시효(10년)가 지났기 때문에 인정해도 처벌받지 않는다. ^오^


또, 모 IT 업체의 주식을 차명으로 보유했다가 수억 원의 차익을 남기고 판 사실도 실토했는데 구속을 피하려 수사에 협조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다.


그는 20년 전, 열차표 1장을 4000원의 웃돈을 받고 피서객에게 판 회사원을 구속기소하고 '휴가철을 앞두고 암표상들에게 경종을 울리기 위한 것'이라고 일침했었다.


캬~ 4000원 갖고 암표상으로 몰아 구속시켜 놓고 지는 122억 원이나 처먹었으면서 살겠다고 똥꼬쇼하는 것 보소.


제목 없음-1.jpg

넥슨의 야심작 극사실주의 게임 <서든어택2>

(출처: 디시인사이드)


하지만 검찰이 포괄일죄(동일한 범죄가 반복될 경우 하나의 행위로 간주해 마지막 범죄가 끝난 시점에서 공소시효가 시작)을 적용해 주식 매입 자금을 받은 것까지 처벌이 가능해져 그를 슬프게 했다.


진경준 검사장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체포됐고 3일 뒤, 현직 검사장으로는 처음으로 구속되는 영예을 안았다.


접대받는 판·검사가 한둘이 아닌데 지만 털리니 진경준 입장에서는 억울할 수도 있다. 하지만 한식구끼리 검찰이 심하게 털진 않을 거고 법원도 중형을 선고하면 판례가 남아 나중에 본인들이 걸렸을 때(...) 그대로 돌려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유도리있게 판결할 테니 너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필자가 판결문을 스포하자면 '범행을 모두 자백하고 있는 점, 깊이 반성하고 있는 점, 열심히 살아갈 것을 각오하고 있는 점에 비추어 집행유예를 선고한다'가 되겠다. 그리고 변호사 개업하면 검사장 빨로 홍만표처럼 1년에 수십 억씩 땡길 수 있다. ^오^





문화병론가 고성궈

블로그 : gosunggo.com


편집 : 딴지일보 챙타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