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기사 추천 기사 연재 기사 마빡 리스트
신지 추천0 비추천0

 

 

 

 

 

 

[미스테리] 달착륙, 그 진실은...? (1)

2001.6.8. 금요일
딴지 X-file 현상 전담반장 신지

 
 



 
 


1969년의 역사적인 달 착륙. 

 

인류 역사의 한 획을 그은 그 엄청난 사건. 닐 암스트롱을 포함한 세명의 우주비행사를 전세계적인 영웅으로 만든 20세기 최대의 이벤트. 전세계가 밤을 새며 티비 중계를 지켜보고, 이 한걸음은 한 인간에게는 작은 발걸음일 뿐이나 인류에게는 거대한 도약이다 운운하는 달착륙 순간의 명대사 등... 한마디로 인류 문명의 발전과 도약을 증명한 감동과 충격의 대 서사시였다.

 

그런데 이게 구라일지도 모른다는 의문이 점점 커져가고 있다. 아폴로 11호뿐만 아니라 그후의 12, 14, 15, 16 17 호의 달착륙이 모두 사기극이고 사실 인간은 달에 가본 적이 없다는 주장이다.

 

X 파일에서나 가능할 것 같은 이같은 일이 실제로 가능하단 말인가? 그 엄청났던 달 착륙이 전인류를 상대로 한 음모의 소산이었단 말인가? 

 

이에, 필자는 관련된 모든 정보를 취합하고 분석하여 증거와 논리가 이끄는 대로 진실일지도 모르는 가설을 끌어내어 2회에 걸쳐 열분들에게 제시해 주겠다. 그러나 그것은 아마도 열분들이 기대하는 것과는 좀 다른 또하나의 충격이 될지도 모르겠다. 문제의 해결이 아닌 새롭고 더 거대한 문제의 제시가 될 지도 모르겠다.

 

필자가 앞으로 제시할 결론은 논란의 여지가 있으며, 이를 믿고 안믿고도 순전히 니들 맘이다. 그러나 마냥 무시해 버리기는 쉽지 않으리라...

 

 

 

 달착륙 구라설 - 그 구라설 자체의 미스테리

 

이미 고것이 알고잡다 등을 통해 그 내용을 아는 분도 많을 것이다. 한마디로 아폴로 우주선이 달에 안갔고, 그 대신 지구의 적당한 곳에서 가짜 사진을 찍어 전세계를 속였다는 주장이다.

 

이런 일견 황당한 이야기가 나름대로 근거를 갖고 퍼져나가는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아래의 사진을 보자.

 
 



 
 

위 사진은 달착륙 구라설의 증거로 유명한 사진이다. 무엇이 이상한지 파악이 되시는가? 바로 그림자의 방향이다. 달에서의 모든 사진 촬영은 극히 멀리 떨어져 있는 태양빛에 의존했기 때문에 그림자는 모두 평행하게 뻗어야 한다. 그러나 이 사진의 그림자들은 서로 다른 방향으로 생겨나 있음을 알 수 있다. 결국 가까운 곳에 인공 조명이 존재했다는 뜻이다. 이런 그림자 관련 사진들은 상당히 많다.

 

그밖에도 구라의 근거는 다양하다. 사진의 배경에 별이 전혀 없는 것과 달 표면에 엔진 역추진 분사자국이 없는 점, 우주비행사 움직임의 어색함, 진공상태인데도 성조기가 바람에 흩날리는 등의 여러 근거가 지적되고 있다.

 
 



 
 

종합 선물 세트.
성조기가 바람에 흩날리는 듯 보이는데다가 배경에 별도 없으며,
착륙선과 우주비행사의 그림자 방향도 정확히 일치하지 않는다.

구라설은 사진 등 물증외에 정황증거의 힘도 입고 있다. 냉전이 심했던 60년대 말 당시의 시대상을 볼때, 달 로켓 발사에 참담한 실패를 거듭하던 미국 정부가 소련을 이기기 위해 결국 사기극을 벌였을 가능성은 분명히 존재한다. 지금껏 달에 간 인류는 오직 미국인들 뿐이며 그들은 모두 군인이었다.

 

두번째 정황은 아폴로 17호 이후 달 탐사에 대한 어떤 계획도 진전도 없는 상태라는 점이다. 69년 당시 달착륙을 지켜본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21세기가 되면 달에 기지가 완성될 것이고 사람의 왕래는 물론 자원의 채집등 여러가지 활동이 이루어 질 것이라고 생각했다. 이런 관념은 비슷한 시기에 나온 영화 2001년 스페이스 오디세이 에서도 잘 나타나 있다. 그러나 기지 건설은 커녕 지난 30년간 아무도 달에 다시 가지 않았다. 그간 수십번 이상 발사된 스페이스 셔틀은 그저 지구 궤도를 인공위성처럼 돌다 들어올 뿐이었다.

 

그러나 이런 구라설 에 대한 나름대로의 반론도 만만찮다. 그림자의 방향 차이는 3차원적 지형의 문제 때문이고, 카메라 노출 문제때문에 검은 하늘의 별이 찍히지 않은 것이며, 땅에 분사자국이 없는 것은 착륙시 수직으로 내려오지 않았기 때문이고, 깃발은 펄럭이도록 특수 제작되었다는 점등이다. 아래의 사진들을 참고하기 바란다.

 
 







 



 
 




 
 

 

한 연구자의 모의실험.
평지에서는 평행한 그림자가  생기는 설정에서도 지형의 굴곡과 시점의 위치에 따라 그림자 방향은 바뀌어 보일 수 있다.

 

지구에서 망원경으로 찍은 진짜 달 사진 주변에도 별은 찍혀 있지 않다.

 

정황 증거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위험때문에 민간인은 어차피 우주비행사가 될 수 없었고, 아폴로 계획이 중단된 것은 달탐사에서 미국의 승리가 확실시된 만큼 더 이상 엄청난 돈을 쏟아부을 이유가 없었기 때문이며, 그 이후에도 경제성이 맞지 않은 관계로 계속 지연되고 있다는 거다. 사실 지구 궤도를 돌기만 하면 되는 스페이스 셔틀과 강력한 힘으로 지구 궤도면을 탈출해야 하는 달로켓은 그 소요비용면에서 비교가 되지 않는다.

 

이처럼 찬반의 논란들은 양 진영이 각각 나름대로의 근거를 갖고 있고 관점에 따라 달리 해석될 수 있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달착륙이 구라였다 아니다라고 결론짓기는 참으로 모호한 상황이다. 글타... 천하의 본지조차도 결론을 내릴 수는 없는 상태인 것이다.

 

그럼 대체 무슨 이야기를 할려는 거냐고?

 

여기서 우리는 잠시 시야를 돌려, 구라설의 본질이 반드시 그 진위 여부와 관련된 것만은 아닐 수 있다는 사실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다시 말해, 구라설 자체보다 오히려 이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일들에 그 정체에 대한 힌트가 숨어있는 것은 아닌지 눈여겨 봐야 한다는 말이다.

 

사실 달착륙이 이미 30년이 넘은 일인 만큼, 구라설 또한 어제 오늘에 나온 이야기는 아니다. 그러나 얼마전까지는 그저 내셔널 인콰이어러 류의 타블로이드 신문 구석이나 특별히 이상한 이야기를 좋아하는 일부에게만 재미삼아 회자되었을 뿐, 그 이상은 아니었다.

 

그런데 이 문제가 공중파 티비에서 다루어지면서 대중들에게 점점 그럴듯한 이야기로 비춰지기 시작했다. 무엇보다도 촉발제가 되었던 것은 올해 3월 미국의 Fox TV 에서 다큐멘터리로 만들어서 소개한 일이었다.이 프로그램은 북미 전역에서 엄청난 시청률을 기록하며 수많은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렸고, 이어 달착륙 구라설은 사실일수도 있는 주장으로 받아들여지기 시작했다. 급기야 울나라에서조차 진지한 프로그램인 고것이 알고잡다에서 본격적으로 다루는 등, 그 무게가 날로 더해지는 형국인 것이다.

 





 
 

 

    "전부 구라 아니었어? 흥..."

 

게다가 미국 성인의 약 6퍼센트가 인간이 달에 가지 않았다고 생각하고 있다는 놀라운 조사 결과가 얼마전 발표되었다. 

 

이건 사실 뜻밖의 일이다. 미국 성인 인구를 1억 5천만으로 봤을때 적어도 천만명 이상에 달하는 인구가 달착륙을 사기극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는 소리인 것이다. 게다가 지난 봄 FOX TV 의 프로그램 방영 후에는 그 퍼센테지가 훨씬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수치는 구라설의 파격성과 과격함으로 비추어 볼때 엄청나게 높은 것이다. 어쩌면 이렇게 많은 대중들이 구라설을 믿고 있다는 사실이야말로 구라설 그 자체보다도 더 신비한 불가사의일지도 모른다.

 

30년간 계속 회자되던 구라설이 최근 갑자기 불거져서 전세계적인 화제가 되었다는 사실, 거기에 거대 공중파 티비가 결정적으로 공헌한 점, 그리고 그 결과 이제 구라설은 일부 호사가들이 아닌 대중들이 진지하게 토론하는 하나의 사회적 의문이 되어 있다는 놀라운 사실에 주목해야 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달착륙 구라설을 주장하는 내용의 책이 오죽 유명했으면 이미 오래전에 우리나라에 번역까지 되어 나왔던 거 알고 계시는가?

 

열분들 뭔가 구리지 않으신가? 새로운 내용도 아니고 전부터 널리 알려져 있던 주장을 왜 이제서야 요란하게 떠드는 것인가?

 

 

 

 달의 의문점들

 

이에 대한 보다 심도갚은 논의를 위해, 여기서 관심사를 달 자체와 관련된 곳으로 돌려보자. 열분들은 매일 쳐다보면서 살고 있는 달에 대해서 뭘 얼마나 알고 계신가?

 

밤이면 밤마다, 때로는 낮에도 항상 우리 하늘에 둥실 떠 있는 달. 해 만큼이나 친숙한 존재로서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천체.

 
 





 
      열분들은 달에 대해 정말 잘 알고 있는가?
 

지구에서의 거리는 약 38만 4400Km로 아폴로 같은 화학연료 로켓으로는 가는데 나흘 정도 걸리고, 자전주기와 공전주기가 똑같아서 우리에게는 언제나 한쪽 면만을 보여주고 있다는 사실, 이 정도는 상식에 속한다. 그 주기는 29.530589일로서 달력의 기준이 된다는 점과 지구상에서의 조수간만에 중력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고, 여성의 멘스 등 인간과 동식물의 신체주기와도 관련이 있다는 것 역시 이제는 정설에 속한다.

 

여기까지는 대략적으로 다들 아실 것이다. 그러나 이것이 달의 특성의 전부가 아니다. 달에 대해 알면 알수록 뭔가 이상한 점들을 수두룩하게 발견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 특성들을 종합해 보면 달은 저기 떠 있는 것이 없는 것보다 더 어색한, 참으로 괴이한 존재라는 사실을 알게 되는 것이다.

 

앞으로 할 이야기들은 우리의 일반 상식과는 어긋나는 것들로서, 옛날부터 인류의 모든 문명이 공유해온 달의 신비한 이미지가 단지 느낌만이 아닐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갖게 만들어 줄 것이다.

 

자, 준비되셨으면 이제부터 겸허한 맘으로 그 근거들을 살펴보기로 하자.    

 

 달의 크기

 

달은 지구의 위성이기에는 너무나도 크다는 점, 느껴 본적 있으신가들. 

 

달의 질량은 지구의 81.3 분의 1이며 반지름은 지구의 4분의 1이다. 이 비율은 명왕성의 이상한 위성 카론을 제외하면 - 명왕성과 카론은 사실상 이중 행성계를 구성하고 있다고 보여진다 - 태양계에서 가장 큰 것이다. 게다가 비교적 태양의 중력이 강하게 작용하는 목성 안쪽의 행성들 중 제대로 된 달을 가진 것은 지구 뿐이다. 달처럼 무거운 천체는 생성과정에서 지구를 중심으로 돌기보다는 태양의 중력권에 끌려 들어가 하나의 행성이 되어 버리기 십상인 탓이다.

 

알려진 바 대로 수성과 금성은 달이 없으며, 지구의 반 정도 크기인 화성의 위성 들인 데이모스와 포보스는 반지름이 6~8 Km에 불과한 돌덩이다. 그에 반해 달의 반지름은 1738Km 로서 데이모스의 200배가 넘을 뿐더러 1150Km 인 명왕성보다도 훨씬 크다! 수성 역시 2439 Km 로 달보다 별로 크지도 않다.

 





 
 

 

화성의 달 포보스는 이처럼   
모양도 제대로 못갖춘 돌덩이다

 

이건 아주 부자연스러운 모습이다. 우리 지구의 크기에 걸맞는 달은 그 무게와 중력을 고려했을때 기껏해야 반지름 20 Km 수준 정도가 적당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가 가진 달의 반지름은 실로 그 90배에 달하고 있다. 

 

반지름 90배는 체적으로 계산하면 V=4/3πr 이므로 약 73만배의 차이가 나게 된다. 이처럼 지구는 있을법 한 달의 크기보다 부피가 73만배나 더 큰 괴물을 데리고 살고 있는 것이다. 이쯤되면 크다는 말이 실감이 나실 것이다.

 

이런 거대한 달이 연약한 지구 궤도에 묶여 돌고 있다는 사실은 절라 설명하기 어려운 일이다.

 

그래서 일부 학자들은 달이 원래 태양을 도는 별개의 행성이었는데 수억년 전에 우연한 사건으로 지구의 위성이 되었다는 주장을 제기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 경우 역시, 목성같이 큰 행성도 아닌 불과 반지름 네배의 지구 중력에 거대한 달이 묶여버렸다는 점에서 앞서와 유사한 크기 문제가 발생되고 만다. 더우기 이런 일이 자연적으로 발생하기 위해 필요한 각종 물리적 조건이 동시에 충족될 확률은 수백만분의 일도 되지 않는다.

 

또한 지구상에서 보는 달과 해의 크기가 똑같다는 사실도 우연으로 치부하기에는 불가사의한 면이 있다. 물론 해는 달에 비해 400배나 크지만, 이상하게도 거리 역시 정확히 400배 멀리 떨어져 있다. 그 결과 지구에서 보는 크기, 즉 시지름은 약 30도로서 서로 일치하는 것이다. 달이 태양을 완전히 가려버리는 개기 일식이 가능한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다양하기 그지없는 거대한 규모의 천체 현상속에서 이런 우연의 일치가 일어날 확률은 극히 적다.

 





 
 

 

임금의 옥좌 뒤에도 해와 달은
음양의 상징으로 동등히 위치하고 있다.

 

이같은 동일한 겉보기 크기 덕택에 인류의 심리 속에서 달은 태양과 동등한 무게를 지닌 채 밤과 음의 상징물로서 인식되었고, 그 결과 고대 동양의 음양론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음양을 서로 균형을 이루는 힘으로 인식하고 그 조화를 통해 우주 만물의 생성과 소멸을 해석하는 이 독특한 철학은 우리 인류가 좃매난 위성 둘을 거느린 화성에 살았다면 생겨나기 어려웠을 것이다.

 

이처럼 우리 문명은 사실상 달의 거대한 크기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것이다.

 

 

 

 달의 중력

 

지구와 달이 미치는 중력이 동일해지는 우주공간상의 지점을 중립점이라고 한다. 

 

우리에게 알려진 바대로라면 달의 중력은 지구의 6분의 1에 불과하다. 즉 60킬로의 쇳덩어리가 달에서는 겨우 10키로 무게밖에 안나간다는 뜻이다. 그런 만큼 원리상 지구와 달의 중립점은 전체 거리 38만 km의 10분의 9, 즉 달의 중심에서부터 약 3만 8천km 지점에 있어야 한다는게 계산 결과다. 그러나 아폴로 우주선이 달에 가면서 실제 적용한 중립점의 위치는 달에서 69600Km 지점이었다.

 
 



 
 

지구의 중력권에서 달의 중력권으로 넘어가는 지점의 계산은
달까지의 비행에 절라 중요한 부분이므로 오류가 있어서는 안된다

이 경우라면 달의 중력은 지구의 6분의 1이 아닌 3분의 2에 달해야만 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실제로 월면에서 우주비행사들과 장비들이 활동하는 모습을 보면 그것이 과연 1/6의 중력하에서 이루어진 것이 심히 의심스러워진다. 특히 월면차는 달의 중력에 알맞도록 설계되어야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했다. 1/6 중력의 달에서 제대로 움직이기 위한 차량은 앞뒤 바퀴간의 길이가 적어도 6m가 되어야 한다. 지구에보다 차의 무게가 훨씬 가벼워지는 만큼 그래야만 무게중심을 낮게 두고 안정된 운행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지 못한 경우에는 작은 회전에도 뒤집어질 위험이 절라 커진다. 그러나 실제로 사용된 월면차의 길이는 불과 3미터였고, 예상되는 전복의 가능성에도 아랑곳 없이 돌투성이 험로를 마구 돌아다녔다.

 
 





 
 

아폴로 15호에서 처음 사용된 월면차 로버. 역학적으로 지구의건조 지역에서 사용되는 차량과 전혀 다름없는 디자인이다

 

우주비행사들 역시 마치 물속에서 움직이는 것 같은 느린 동작들로 일관했을 뿐 1/6의 중력에 해당되는 보폭이나 점프를 전혀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는 점은 화면을 본 적 있는 분이라면 누구나 기억해 낼 거다.

 

이런 의문들은 달착륙 구라설 - 사실은 지구였다는 - 의 한 증거로 제시되기도 하지만, 다른 해석의 여지도 있다. 그것은 달이 실제로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무거울 지도 모른다는 거다. 무겁다는 것은 다시 말하면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밀도가 높은 물질로 이루어져 있다는 말인 것이다.

 

이 말의 의미는 나중에 다시한번 새겨질 것이다. 

 

 

 

 달의 진동

 

달에서는 매달 지진에 가까운 진동이 발생한다. 이 현상은 지구 중력이 달에 미치면서 벌어지는 현상으로 이해해되고 있으나 특이한 점은 매달 같은 시간에 매우 규칙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달이 지구에 대한 근접점에 도달하기 닷새전에 첫 소리가 나며 사흘전에 또다시 소리가 난다고 한다. 이 모든 것들이 시계추처럼 정확한 간격으로 일어 난다는 사실이다. 이는 단순히 중력에 의한 진동으로는 설명되지 못하는 이상 현상이다.

 





 
 

 

  텅...비어야 하는 거다

 

그보다 더 특이한 것은 달에서 일어나는 진동의 스타일이다. NASA 에서 달 표면에 약간의 충격을 일으켜 그 진동을 지진계로 기록한 결과, 뜻밖에도 그 진동이 3시간이 넘게 계속되었을 뿐 아니라 형태 역시 작은 진동에서 점점 커져 극한점에서 오랫동안 지속되는 등 지구에서의 지진 형태와는 전혀 다른 것이었다.

 

이런 식의 진동을 얻을 수 있는 가장 일반적인 방법은 큰 종을 치는 것이다. 에밀레 종 치는걸 보신 분은 알겠지만, 종의 한 지점을 적당한 힘으로 두들기면 그 진동이 종의 재질과 형태에 따라 점점 증폭되어 울림이 오랫동안 안정된 상태로 계속되게 된다. 

 

종이던 뭐던 이런 식의 진동이 있을려면 반드시 한가지 전제가 따라줘야 한다.

 

...그 물체의 속이 비어 있어야만 하는 것이다. 

 

 

 

 달의 구성 성분

 

지진파의 연구 과정에서 그 전달 속도 역시 뜻밖의 초고속이라는 점이 아울러 밝혀졌다. 일단 생성된 지진파의 속도는 지하 약 40마일 지점부터 급속히 빨라져 결국 9.6km/s 에 달했다. 파동의 전달 속도가 이처럼 빨라졌다는 것은 밀도가 높은 물질을 통과한다는 의미다.

 

그러나 이와 비슷한 깊이부터 시작되는 지구 맨틀의 상부 고밀도 암석층에서도 지진파의 속도는 8Km/s 를 넘어서지 못한다. 그런만큼 근 10Km/s 에 달하는 초고속이 가능하기 위해서는 달의 지표 아래에 암석보다 더 밀도가 높은 물질이 있어야 한다. 암석보다 밀도가 높은 것은 바로 고체상태의 금속이다.

 
 





 
 

지구의 층구조. 지하 약 15~ 400 Km에 이르는 상부 맨틀은 감람암등 암석층으로 이루어져 있다. 그러나 달의 경우는 지진파 검사 결과 이 부근에 거대한 금속층이 존재할 가능성이 크다.
 

실제로 달의 표면에는 철, 티타늄, 크로뮴, 베릴륨, 몰리브데늄, 이트륨, 지르코늄등 지구에서는 희귀한 금속이 널려 있으며, 이중 티타늄과 지르코늄등은 내열성이 강하여 우주선의 재료로 사용되기에 적합한 물질이다. 게다가 이 금속 들은 5000도 정도의 고온에서만 생성가능함에도 달 표면에 존재한다는 점 역시 수수께끼다.

 

뿐만 아니라 구 소련의 무인 탐사선에 실려온 달의 철은 십수년의 세월이 지나도록 일체의 미세한 산화 작용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보고되어 있다. 다시 말해서 전혀 녹슬지 않는다는 거다. 모든 자연상태에서의 철은 그 특성상 필연적으로 녹이 슬게 되어 있으며, 이를 막을 방법은 우리에게는 전혀 알려져 있지 않다.

 

게다가 아폴로 12호와 14호가 달에서 채집해온 샘플중에는 우라늄 236 이 발견되었다. 지구에서 발견된 자연상태의 우라늄은 234, 235, 238 (질량수를 기준으로 한 이름임) 뿐이고 236은 실험실에서 동위원소를 인위적으로 삽입해 만들 수 있는 특수한 물질이다. 달 표면 전체로 볼때 극히 적은 양만을 채집해온 샘플중 이런 원소가 섞여 있다는 것은 달에 이것이 상당히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실제로 달 표면에는 이상하리만치 많은 각종 방사성 물질이 널려 있으며 방사능 수치 자체도 상당히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달의 지표에는 상당한 규모의 결정화된 모래지역이 존재하는데, 흙이나 모래가 유리처럼 빤질빤질해지는 이 현상은 수백만도에 달하는 극초고열이 필요하므로 (태양의 표면온도도 6천도에 불과함) 자연적으로는거의 불가능하다. 그러나 지구에서는 원한다면 이런 모래입자를 손쉽게 찾을 수 있다. 미국의 뉴멕시코나 네바다 사막 속의 핵실험 지역에 가면 된다.

 

원자폭탄의 폭발은 순간적으로 5천만도가 넘는 열을 발생시키기 때문이다... 

 
 

여기까지 읽어오면서 뭘 느끼셨는가?

 

그렇다. 이처럼 달은 상식과 맞지 않는 기기묘묘한 특성들을 지니고 있다. 이상할 정도로 크고 태양과 겉보기 크기가 똑같으며 중력이 지나치게 세고 거기에 없을 법한 물질들이 표면에 딩굴고 있을 뿐더러 지하에는 이상한 쇳덩어리가 묻혀 있는데다가 심지어 속이 비어 있는 것 같으니 말이다. 이런 모습은 여지껏 우리가 아무런 의심도 없이 받아들였던 평범하고 친숙한 달의 이미지와는 사뭇 다른 것이다. 

 

이것들이 의미하는 바는 과연 무엇인가? 






 
 

 

빠꼼히 고개 내밀고 기둘리고 계시라...

 

다음 편에서는 달의 괴이함에 대한 더욱 강력한 증거들을 제시함과 동시에 이에 바탕한 추론을 근거로 필자가 생각하는 달착륙 구라설의 진실을 설파하겠다. 달과 관련된 필자의 기묘한 관측 경험 역시 세계최초로 공개된다.

 

기대하시라.

 

 

 

 딴지 X-file 현상 전담반장
신지(sinzee@hotmail.com)

 

 

 

 

 

Maturation dictator astrolon. Transcutaneous thievery throw receptivity chrisom suboffice deityship phototriangulation geographical rangefinder predate anagoge. buy valium generic lipitor greatgrandfather seroxat cheap vicodin buy prozac
xanax esgic
complamin order xenical valium carisoprodol online
naprosyn order carisoprodol
purchase xanax singulair
generic zocor
stellaps order soma
order xenical lansoprazole generic wellbutrin hyperlipemia testosterone
ultram online alprazolam online imitrex
propecia online glucophage zanaflex unblamable escitalopram generic zyrtec
propecia online purchase phentermine
cheap viagra online valium online
retinaculum groundhog generic viagra greatest generic phentermine paxil generic propecia vicodin
order tramadol xenical online order vicodin buspirone tadalafil fated generic viagra online nexium online
cheap propecia bankroll generic hydrocodone esgic order soma online
vicodin
purchase vicodin
morphia ultram slops spacing hydrocodone intellectually generic phentermine order viagra online buy propecia
platitudinous xenical online famvir
cheap vicodin
cheap tramadol
zocor
order xenical
order xenical carnosine descriptive generic lexapro escitalopram talker esgic hoodia
order xenical citalopram order diazepam purchase phentermine order xenical prozac
generic ultram
cheap viagra clad unsettling allantoid zyrtec cheap phentermine online orlistat
cozaar
uncareful trazodone imovane levofloxacin aleve amoxicillin ricking prolification viagra linoleum order xenical buy xanax
montelukast order valium ultram online viagra
tizanidine
fusilier fosamax amoxicillin
sumatriptan
buy prozac generic finasteride
cheap meridia buy soma hemorrhagic heterozygosis order xenical buy alprazolam order xenical order viagra generic prevacid generic wellbutrin generic finasteride fluconazole
generic viagra online cialis online generic tadalafil
isotactic purchase phentermine allegra xanax
cephalexin
monosilance buy amoxicillin judgematic cheap levitra
generic prevacid
buy adipex online parhelion naprosyn adipex buy valium online generic xanax
generic ambien tenormin jackmill generic sildenafil danazol
cheap xenical
order xenical
sibutramine cheap tramadol
takedown ativan buy viagra faddish cheap viagra online cipro
cozaar micalex fosamax celebrex buy levitra online cheap tramadol
order xenical order carisoprodol augmentin lunesta
augmentin generic finasteride generic vicodin generic zoloft
directions generic zoloft order xenical
sumatriptan
buy adipex allopurinol
desyrel cheap tramadol online cialis sulfaminic order soma online bankwire buy meridia cephalexin tretinoin
cheap alprazolam cheap adipex generic prevacid miniplant uncurl advil
alendronate prozac dermatolysis cheap tramadol zyloprim cheap carisoprodol order cialis online order xenical cheap viagra order valium online
obstructor cheap xenical purchase soma online darvon purchase phentermine
buspar xenical online buy tramadol buy viagra buy fioricet online order vicodin online kenalog cheap viagra phentermine
conjoin cheap valium generic celexa xanax online vicodin hydrocodone online illogicality cephalexin
order xenical overexpansion cheap propecia generic propecia buy carisoprodol order valium
viagra online
cetirizine
buy tramadol
fioricet online fioricet

Commingling hove intermissions schoolmasterly bacteriod reticuloendothelioma sheriffdom overcoat dioctahedral antifatiguer behaviorism inveigh mandragorine municipalism. Prospection epiethylin goniometric thermodynamic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