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기사 추천 기사 연재 기사 마빡 리스트



news-13-richard-13.jpg

 

news-13-richard-14.jpg

 

news-13-richard-15.jpg

 

news-13-richard-16.jpg

 

news-13-richard-17.jpg

 

news-13-richard-18.jpg

 

news-13-richard-19.jpg

 

news-13-richard-20.jpg

 

news-13-richard-21.jpg

 



 

[작가의 변]


리처드 3세 유해의 발견은 영국에서 대단히 커다란 사건이었습니다. 조카와 측근, 부인을 죽이는 잔혹함을 지녔으며, 32살의 나이에 전투에서 사망하며 장미전쟁의 마지막을 장식한 왕. 셰익스피어도 작품에서 그의 악독함을 노래했지만, 사실 왕위를 차지한 세력들이 꾸며낸 이야기라는 것이 지배적입니다. 그런 많은 드라마를 가지고 있던 왕이었기에 그의 유해발굴은 영국 내에서도 특히 더 주목받았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번 연구는 단지 유명인을 찾았다는 데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만화에서 언급하였듯 리처드 3세는 유명한 인물이었기 때문에 많은 사료가 있었고, 그래서 과학에 기반한 고고학 기술의 정확성을 교차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습니다.   

 

또한 유해 발굴은 전문가와 아마추어, 공공기관의 긴밀한 협력으로 이루어졌습니다. 리처드 3세 유해의 행방은 여러 문헌들 속에서 언급하고 있었지만, 사실임을 입증해줄 자료들은 부족했습니다. 연구자들은 그의 유해가 있다면, 레스터 시 어딘가에 있을거라 생각했지만 이를 실행할 수는 없었습니다. 도심은 건물과 도로를 비롯해, 지하에 수많은 통신선과 가스관, 상하수도 등이 매설되어 있기 때문에 함부로 발굴작업을 할 수 없습니다. 때문에 정확한 위치와 확실한 근거가 필수적입니다. 이러한 때 오래전부터 리처드 3세를 연구해온 존 애쉬다운 힐과 리처드 3세 학회의 필리파 랭리는 자료들을 첨부하여 레스터 대학의 고고학자들에게 접근하였습니다. 그들의 자료는 연구자들에게 확신을 주었고, 정확한 위치를 특정할 수 있었습니다. 고고학자들은 발굴에 필요한 세부적인 작업계획을 디자인하고, 레스터 시와의 협조 아래서 유해는 발굴될 수 있었습니다. 이번 연구는 고고학 연구에 있어 전문가, 아마추어, 공공기관 사이의 협동작업의 좋은 사례라고 연구진은 말합니다.


81963670.jpg 

김명호의 <생물학 공방> 지금 당장 사러가기

 


[참고문헌]


○ Appleby, Jo, et al. "Perimortem trauma in King Richard III: a skeletal analysis." The Lancet 385.9964 (2015): 253-259.

○ Buckley, Richard, et al. "‘The king in the car park’: new light on the death and burial of Richard III in the Grey Friars church, Leicester, in 1485." Antiquity 87.336 (2013): 519-538.

King, Turi E., et al. "Identification of the remains of King Richard III." Nature communications 5 (2014).

○ Lamb, Angela L., et al. "Multi-isotope analysis demonstrates significant lifestyle changes in King Richard III." Journal of Archaeological Science 50 (2014): 559-565.

○ Zimmo, S., J. Blanco, and S. Nebel. "The use of stable isotopes in the study of animal migration." Nature Education Knowledge 3.12 (2012): 3.

 

[기사 및 기타자료]


○ 조지핀 테이, 권도희(역). 『시간의 딸』. 엘릭시르, 2014.

○ 염정인. “리처드 3세”. 네이버 지식백과.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3326613&cid=56790&categoryId=58124)

○ Ian Sample. “Richard III DNA tests uncover evidence of further royal scandal”. the Guardian, March 25, 2015. Trans. 정직한. “리차드 3 세의 DNA 검사결과로 왕실의 추문에 대한 증거가 추가로 발견되다”. March 31, 2015. 

(https://nopeoplestime.wordpress.com/2015/03/31/richard-iii/)

○ James Urquhart. “Richard III Really Ate and Drank Like a King”. Scientific American, August 18, 2014. 

(http://www.scientificamerican.com/article/richard-iii-really-ate-and-drank-like-a-king/)

○ Joanna Moorhead. “Genetic testing: To catch a king”. the Guardian, December 8 , 2012.

(http://www.theguardian.com/lifeandstyle/2012/dec/08/genetic-test-dna-richard-3-skeleton)

○ Patricia Treble. "Canada’s connection to King Richard III: The inside story". maclean's, March 22, 2015. 

(http://www.macleans.ca/society/canadas-connection-to-king-richard-iii-the-inside-story/)

 





지난 기사


[1. 찻주전자는 어떻게 휘파람을 찰지게 불어댈 수 있을까?]

[2. 똥밭에 굴러도 이승이라면 황송할 따름]

[3. 손가락 주름의 흥망성쇠 (1) ]

[4. 손가락 주름의 흥망성쇠 (2) ]

[5. 달에 쌓인 먼지를 털다 (1) ]

[6. 달에 쌓인 먼지를 털다 (2) ]

[7. 이유 없는 개똥 없다 ]

[8. 세상에서 가장 간절한 경쟁]

[9. 쓸데없이 정확한 시계? (1) ]

[10. 쓸데없이 정확한 시계? (2) ]

[11. 습도를 이용한 박테리아 발전기 ]

[12. 어두운색 비둘기가 도시를 점령한 이유 (1)]

[13. 어두운색 비둘기가 도시를 점령한 이유 (2)]

[14. 꼬이는 것은 으레 꼬이기 마련이다 (1)]

[15. 꼬이는 건 으레 꼬이기 마련이다 (2)]

[16. 외계인의 전자렌지는 휘파람을 불 수 있을까? (1)]

[17. 외계인의 전자렌지는 휘파람을 불 수 있을까? (2)]

[18. 커피를 흘리지 않으려면 ]

[19. 500년 만에 허리 편 곱추왕 리처드 3세 (1) ]


 



김명호

트위터 : @myungrangMH


편집: 딴지일보 너클볼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