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 세월X

2016.12.27 02:24

裸盲悅此 조회 수:3253 추천 : 13 / -1

 

총 8 시간 49 분 2 초.

 

근 아홉 시간에 달하는 영상물을 장장 15 시간에 걸쳐서 다 보았다.

 

처음엔 가벼운 마음으로 보는 심정이었다면 시간이 흐르면서 점점 집중하게 만드는 데가 있었다.

 

결국 한참 보다가 배가 고파 밥부터 후딱 먹고 다시 보고, 그렇게 한참을 보다보니 눈 아프고 피곤하여 좀 쉬었다가 도저히 궁금해서 다시 또 보고....

 

그렇게 보면서 참 많은 생각과 감정이 뇌리를 스치는데, 끝까지 인내심을 갖고 작가가 초지일관 주장한대로 그 어떤 편견없이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면서 봤다.

 

총 20 Chapter로 이루어진 길다면 긴 이 영상물은 의외로 지루하지 않았고 각 챕터마다 그 주장하는 바에 있어 논리적 근거와 정합성이 흔들리지 않게 균형을 유지한다는 점에 무척 인상 깊었다고 먼저 밝혀두고 싶다.

 

최소한 세월호의 진실규명에 관한 물타기 내지 진실호도가 아니라는 점은 분명해 보였다.

 

일단 대략의 내용을 간추리자면 작가 자로는 김어준의 파파이스에서 주장한 여러가지 음모설을 부정하고 그에 관하여 김어준 측이 주장한 내용의 논리적, 그리고 과학적 헛점을 지적하면서 세월호 사태의 진실규명에 접근하는 방식을 새롭게 제시한다.

 

파파이스에서 주장한 고의침몰설을 정면으로 반박하면서 작가 자로는 "외력(外力)"설을 주장했다.

 

즉, 파파이스에서 김어준이 주장한 AIS(.항적기록)를 비롯한 CCtv 영상과 VTS 등이 특정 시간을 전후로 조작됐다는 것인데, 이를 반박하는 자로의 입장에는 타당성이 있어 보인다. 

 

 대표적으로 한 가지 설명하자면 김어준이 주장했던 항적기록에서의 오류를 들어 조작을 주장했다면 자로는 그러한 오류는 주변의 다른 선박 기록에서도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므로 객관성을 잃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그 외로 전자등대의 위치 조작 주장이라든가 다른 여러 조작설에 대해서도 하나하나 근거를 들어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그러나 하나도 어렵지 않게 차근 차근 설명해 간다.

 

이는 무식한 내가 보기에도 최소한 진실을 호도하거나 감추려는 의도는 없어 보였다.

 

이렇게 말한다고 해서 내가 자로의 말을 무조건 신뢰한다는 건 아니지만 최소한 그가 주장하는 전체 논거에 그 어떤 불순한 의도를 발견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만약에 그가 제작한 다큐물에서 강력히 시사한 바대로 잠수함과의 충돌에 의한 침몰설이 얼만큼의 설득력을 갖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여기서 핵심은 외력에 의한 침몰이냐, 또는 음모에 의한 침몰이냐가 본질은 아닐 것이다.

 

오히려 문제는 다큐 세월X가 갖는 파급효과는 파파이스 뿐만 아니라 딴지일보라는 언론매체의 공신력에 상당한 흠집이 나는 것은 피할 수가 없다는 점이다.

 

나는 김어준의 파파이스가 이 문제의 다큐물에 관하여서는 반드시 빠른 시일 내에 입장표명이 있어야 한다는 점에 방점을 찍어 둔다.

 

나는 김어준의 주장과 자로의 주장 사이에서 그 어떤 판단도 해낼 능력도, 식견도 없는 사람이다.

 

하지만 자로가 제시한 파파이스의 세월호 음모론의 헛점을 예리하게 지적하고 논파한 것에는 후한 점수를 주고 싶다.

 

내 생각에 김어준은 반드시 세월X에 관한 반박 내지는 입장표명을 피해서는 결코 안 된다는 것이다.

 

 

 

추신: 간단히 요약하자면 자로는 파파이스의 음모설은 결론을 미리 상정해놓고 거기에 맞추어서 자료와 증거를 취사선택한 방식이므로 이는 온당치 못하며 진실에 근접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그렇게 주장하는 내용을 찬찬히 본 결과 전체는 아니어도 몇 가지 점에서는 동의할 수밖에 없는 면이 있었다. 즉 세월호 침몰사건에 관하여 파파이스와는 다른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것이지 물타기 내지 진실호도는 아니라고 본다.

특히 파파이스 측은 AIS 조작설과 죽도에 위치한 전자등대의 위치조작설에 관한 입장표명이 빠져선 절대 안 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17750 데마시안이 잘 나갔으면 좋겠네. [1] 20:53:42 - 19
17749 너부리 편집장을 떠나보내며. [4] 11:22:20 5 153
17748 자유에 관한 개새끼의 어록이 하나 더 추가되었다. [2] 05:19:41 -6 75
17747 사쿠라 필름.... [18] 00:46:40 2 125
17746 끊기file [1] 2017.01.17 1 75
17745 정의당에 대하여.... 2017.01.17 - 70
17744 그리운 나날 님, 내가 시큐리티 폰 쓴다는 것 누구한테 들었어요? 진우?어준이?민석이? [1] 2017.01.17 0 76
17743 감히 반기문 선거유세전략 장담합니다. 2017.01.17 1 73
17742 여보게 기춘이 [2] 2017.01.17 5 104
17741 새누리당 당명을 바꾼다는 소식을 접하며 [6] 2017.01.17 4 100
17740 성냥팔이 소년의 재림file [6] 2017.01.17 5 169
17739 그리운 나날님 질문에 답변과 그알못 김상중과 파라다이스 딸 사기 결혼사건 2017.01.16 -2 110
17738 새누리, 朴대통령 징계 유보 2017.01.16 - 74
17737 뉴스타파 - 검찰수사기록 단독입수-탄핵사유 “차고 넘친다” 2017.01.16 - 89
17736 한국을 멸망케하는 사드배치 찬성하는 사대매국노들 2017.01.16 - 60
17735 소풍을 가자 [11] 2017.01.16 5 168
17734 흐미~ 내사마 참내.. [6] 2017.01.16 - 133
17733 바른정당 로고와 반기문 그리고 통일교 신천지의 커넥션과 삼성 [1] 2017.01.15 1 164
17732 나의 대선 표류기 [8] 2017.01.15 5 155
17731 자로 영상에 잠수함 잠망경으로 잡힌 것...file [2] 2017.01.15 - 228
17730 돈받고 관제데모 가짜보수들 쿠테타유발 발언 내란선동죄다 2017.01.15 - 65
17729 정은임씨와의 마지막 만남과 미스테리에 관한 답변 [2] 2017.01.15 -1 120
17728 제 5편 , 무가, 산자를 위한 노래? 설화에 혼을 담다? [2] 2017.01.15 - 64
17727 일요일엔 노래 한 곡~♬ [16] 2017.01.15 - 104
17726 참 단합이 잘 되는거 같지않냐?? [2] 2017.01.15 - 116
17725 무제(無題)..... [7] 2017.01.15 8 354
17724 빈집 백만 시대 - 이제는 빈집 천국? [10] 2017.01.15 1 200
17723 제안합니다. (김영환씨 업무수첩 내용의 출간을...) 2017.01.14 - 65
17722 무엇에 대한 답변일까?? [1] 2017.01.14 - 94
17721 97년 정은임 아나운서는 내게 자신 여동생을 소개해 주려 햇다... [3] 2017.01.14 -2 262

    내 클럽 새글

  • 로그인 상태가 아닙니다
XE Login
로그인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