딴지 언제오냐고?

2017.01.11 22:26

메이비 조회 수:264 추천 : 4 / -7

언제 글쓰냐고 묻더라고...종종.

정체불명과 독투불패의 원래 모습으로 돌아간다면 그때 올께.

 

잡쓰레기들 다 떠나가는 모양이니 조용해지긴 하겠구만.

 

글을 써도 읽어주는 사람이 있어야 기분 좋은거야.

한글 읽는다고 읽는게 아닌거잖어.

문해력 없는 바보들 상대로 글쓰는건 헛짓이니깐.

 

좋은 독자들이 있었고 글로 대화하는 맛이 있단 얼굴도 모르는 친구들이 있었지.

나이는 제각각 다르더라도 하는 일과 평소의 이해관계는 없을지라도 말이야.

 

그런 사람을 다 쫒아버린건 허접쓰레기들이 아니라

허접쓰레기로 뭘 어케 해보겠다며 기존의 놀이터를 뭉갠 쓰레기장수 녀석이 한 짓이지.

어떤 논의도 없이 한놈이 제 멋대로 그러는건 참 짜증나는 일이잖어.

 

유쾌한 콘텐츠를 밷어내던 사람도 사라졌고

다른 커뮤니티에서 느낄 수 없던 독특함도 잃었지.

 

각자의 지음이 몇 있었지만 이젠 잃었고.

 

다른 커뮤니티를 해보질 않아서 한국에 그렇게 잡쓰레기가 많은지 몰랐던 내게

잡쓰레기 특성을 알게해준 개 싸구려 새끼 덕에 즐겁고 유쾌했던 터전은 박살이 났잖어.

 

한 10%안쪽으로 개새끼와 잡종자들이 세상에 있는줄 알았더니..비율이 제법 높아. 어처구니 없었어.

오랜만에 돌아와 살아가보니 한국이 그새 이런 쓰레기 천국이었던 모양.

 

이제 2년째 접어드네.

한국에서의 삶도.

 

적당히 여행다니며 잘 놀고 있고...

딴지의 몇몇 사람들과는 꾸준히 만나고 놀고 그래.

 

돌이켜질리 없을거야.

여전히 딴지는 홀로 독립적인 모습으로 서 있기엔 힘든 모양이고

마빡 기사가 좋은 것 만으론 수익성이 확보되진 않을테니...

팟캐도 뭐 그저그렇고 정권바뀌면 총수야 메이저 공중파 프로그램이나 하나 잡겠지.

문재인 열심히 빨아주던데..그쯤 받지 않겠어?

 

이젠 돌아올리 없는 시절에 대한 회상을 잠시 적으러 들어온거야.

 

다들 잘 지내라고...

가끔 마빡에 기사보러나 들어오고 있으니..띠엄띠엄 보겠지.

 

 

굿럭~다들 건강하라고.

 

 

 

 

 

 

 

메이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18068 트위터에서도 바보는 넘쳐납니다file 13:31:02 - 6
18067 아무리 허접한 개시판이지만 [2] 02:36:29 1 71
18066 [선의] 두 칠푼이와 여러 팔푼이들의 합창으로 코미디는 시작되고.. [1] 2017.02.22 3 93
18065 싱글라이더 [2] 2017.02.22 - 78
18064 고백) 독토서 지랄 떨지도 못하겠다 [2] 2017.02.22 - 71
18063 어이 빡큐 내관 오늘은 만담 안 하냐? [2] 2017.02.22 - 58
18062 “사람의 아들을 누구라고들 하느냐?” [26] 2017.02.22 - 84
18061 조선일보,,자꾸보니까 중독성이..file [1] 2017.02.22 1 56
18060 딴지의 단군할배인 조선일보file [2] 2017.02.22 - 66
18059 왜?역사는 더디게 느리게, 2017.02.22 - 35
18058 안돼겠다 ! 2017.02.22 - 46
18057 궁금한데, 왜 그렇게 JTBC출연에 목을 메는겨?file [7] 2017.02.22 - 131
18056 바꾸로 빙신 2017.02.22 - 67
18055 쫍디 쫍은 다락방에서 아조씨들 끼리 쌈 하면file 2017.02.22 - 82
18054 裸盲悅此 아디 세탁해야 겠다?file [4] 2017.02.22 - 112
18053 낄낄낄 [5] 2017.02.22 - 92
18052 여ㅡ 되네file 2017.02.22 - 62
18051 자니? [10] 2017.02.22 - 87
18050 좃버러지의 고백 [4] 2017.02.22 - 81
18049 즐거운 자니file [8] 2017.02.22 - 87
18048 자니file [6] 2017.02.22 - 70
18047 자니 [3] 2017.02.22 - 54
18046 자니 [3] 2017.02.22 - 59
18045 상식 이상을 원한다. [4] 2017.02.22 - 60
18044 데카르트로 부터 [22] 2017.02.21 2 135
18043 지미 리, 관리자 김진file [5] 2017.02.21 1 122
18042 전라도 [5] 2017.02.21 -1 171
18041 안녕? 독토(구 정불)칭구들? [6] 2017.02.21 - 153
18040 안녕들 하신지요? [9] 2017.02.21 - 126
18039 JTBC뉴스 후.. - 안희정의 선의로 해석하기 [18] 2017.02.20 7 294

    내 클럽 새글

  • 로그인 상태가 아닙니다
XE Login
로그인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