딴지일보는 최소한의 구글 애드센스 광고를 통해 사이트 운영비용의 일부를 충당하고 있습니다.

애드블럭은 장기적으로 정상적인 서비스 운영을 어렵게 합니다.

음식/음주 토끼 이야기......1

2017.01.17 04:36

ZOTTO18 조회 수:4501 추천 : 14 / 0

 

기억하는 횽들이 있을지 모르지만....

매드 맥스 2 라는 영화가 있었지. 1981 산.

근자에 나왔던 매드맥스 '분노의 질주' 전전편인데....

 

호주의 살벌한 황무지를 배경으로 만들어진 영화였어.

내가 좋아하는 '멜 깁슨'이 주연한 영화인데, 이번에 나왔던 '분노의 질주' 원본 이라고나 할까?

 

1.jpg

 

포맷변환_2.jpg

 

포맷변환_3.jpg

 

폐허가 된 지구에서.... 희귀해진 '물'로 인해 벌어지는 스토리인데

그 당시에는 상당히 파격적인 장면들이 많았지.

 

보통의 재난재해 영화보다 상당히 리얼해서, 실제로 생전에 저런 환경을 맞닥뜨리게 될 것 같다는 생각이....

가만히 역사를 되돌아보면, 어떤 변혁의 순간은 늘~ 예상 밖의 상황에서 일어나곤 했어.

전쟁과 자연재해와 같은 일들은 물론이고, 개인적인 삶의 부침도 결코 미리 예고하고 일어나는 법이 없지.

 

그런 면에서... 기본적인 생존을 확보하여두는 일과 마음의 준비를 갖추는 것은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하지.

든든한 예금도 떄로는 아무 소용이 없을 경우가 많아~!

그리고 한국전쟁 시에, 북쪽에 넓은 땅을 가지고 있던 사람들의 땅문서가 어떤 결과가 되었는지 횽들도 알지?

 

유비무환.

 

일단 관심이 있는 횽들은 유튜브에 'doomsday preppers' 키워드로 동영상을 검색해보기 바래.

내셔날 지오그래픽에서 제작한 동영상부터... 유사한 다른 자료에서 많은 정보를 얻게 될꺼야.

 

이것들은 꼭 전쟁 등을 대비하는 것만이 아니야.

경제체제의 붕괴, 거대한 자연재해, 핵원자로의 파손 등등...

결코 일어날 리가 없다고 신경쓰지 않던 일들로부터 자신과 가족을 지키는 기본적인 삶의 요령들에 대한 내용이지.

 

'오지 체험' 이나 '서바이벌 시리즈'는 애들 장난이고.

 

 

미국에는 이런 제품도 팔아.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성인 1 명이 하루에 3 끼니씩 장장 4 년 동안 먹을 수 있는 식품.

저장가능(유효) 기간은 25 년.

가격은 900 만원.

 

6.jpg

 

동결건조된 식품으로 가족들의 생존을 지켜보자.... 뭐 이런 내용.

더구나! 매 끼니마다 특색있는 메뉴로 즐길만 하다는.

전체 무게는 500 키로그램 정도가 된다는군.

 

 

7.jpg

아래 사진은 원래의 모양이랄 수 있는 메뉴이고,

각기 몇 번 먹을 수 있는 양인가 갯수까지 표시되어 있네.

8.jpg

 

역시나 구글에 'doomsday preppers' 를 키워드로 해서 '쇼핑' 항목을 찾아보면....

식품을 포함한 다양한 기본생존 물품들을 찾아볼 수가 있어.

 

어떤 횽들은 '지금 이런 시국에 그렇게 한갓진 망상(?)을 하고 앉았냐!!' 고 생각할 지 모르지만,

우리가 어디에 있든 간에, 생존은 생존의 문제 아닐까 생각해.

 

자타가 선진국 시스템을 갖추었다고 인정하는 일본에서도, 지진이나 기타의 자연재해가 일어났을 때에

구호물자가 제깍제깍 공급되지 못하는 상황을 많이 봤을꺼야.

 

 

여튼간에... 이런 상황이 되면, 먹고는 살아야 할 거 아냐?!

그런쪽에서의 단백질 공급원으로 토끼를 생각하여 보자는 거지.

 

혹자는 닭이 무난하지 않냐고 생각할 수도 있어. 그.러.나......

닭은 조류야. 원칙적으로 씨앗이나 알곡을 먹는 동물이라고.

아니면 다른 단백질을 섭취하든지.

 

닭은 섬유질을 세균분해 해서 탄수화물로 만드는 소화기능이 없어.

그것은 원래의 초식동물에게만 있는 소화기능이거든?!

 

그러니까, 풀떼기만 먹여서는 닭이 자랄 수 없고, 영게백숙과 계란찜은 바이바이인 셈.

그런데 토끼는 풀떼기만 먹여도 자라고 번식하고 살이 찌지.

인간에게는 퇴화된 토끼의 맹장에서, 세균들의 도움으로 섬유질(셀룰로오스)을 분해해서 탄수화물로 삼을 능력이 있으니까.

 

 

토끼를 키워서 얻는 장점은 다음과 같아.

 

1. 별도의 사료가 필요 없다.

 

2. 동량의 소고기나 닭고기보다 더 많은 단백질을 함유하고 있다.

 

3. 3 개월이면 성체에 도달한다 (빨리 잡아먹을 수 있다는 뜻)

 

4. 좁은 면적에서의 사육이 가능하다.

 

5. 동일한 양의 풀로 소고기 1 키로를 얻을 수 있다면.... 토끼 고기는 7 키로를 얻을 수 있다 (7 배)

 

6. 번식이 빠르다.

 

7. 잡고 손질하기가 닭보다 용이하다. (물론, 처음엔 좀 서투르겠지만)

 

8. 부산물로 가죽이 나온다. (제대로 된 가죽손질은 조금 어렵다)

 

9. 토끼 한 마리는 닭 성체 한 마리에 해당하는 고기를 얻을 수 있다.(1.5 키로그램 이상)

 

 

다음 편에서는 기르는 방법을 알아보기로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097 [인문/역사] 탐라의 여거상 김만덕! 제주도를 건져내다. [1] 09:12:31 17 -
33096 [정치/사회] 국제관례를 무시하고 국내법을 위반한 외교공관앞에 소녀상은 올바른 일인가? 07:02:21 12 -
33095 [과학/IT] 인공 지능 번역 대결 - 미디어 기사들의 호들갑 2017.02.22 31 -
33094 [음식/음주] 소풍 2017.02.22 26 1
33093 [경제] 금리에 대하여 2017.02.22 86 1
33092 [정치/사회] 일화로 보는 대선후보 시리즈 5편 - 황교안file [1] 2017.02.22 96 -
33091 [정치/사회] 복지수준은 선진국가 수준으로, 기업과 부자에의 부담은 후진국가 수준으로 ps 너 일베니?file [4] 2017.02.22 95 1
33090 [과학/IT] 심사위원들 "인공지능 번역 문장, 90%가 어법 틀렸다" [1]
kao
2017.02.21 82 -
33089 [정치/사회] 한국 멸망케할 일본방어용 사드배치 국민투표에 부쳐라 2017.02.21 25 -
33088 [국제/해외] 동아시아에 해군 대상으로 군비경쟁이 본격화 되겠네요.
kao
2017.02.21 51 -
33087 [문화/예술] [ 남진 & 윤수현 ] 사치기 사치기 ft. 좀비의 나라file [3] 2017.02.21 80 -
33086 [정치/사회] 범죄증거 넘치는데 헌재조종 기각하면 96%국민 역사적 심판할것이다 2017.02.21 23 -
33085 [정치/사회] 자동차 비정규직 영업사원 노조의 금속노조 가입을 정규직 노조가 반대 [1]
kao
2017.02.21 29 -
33084 [정치/사회] 바른정당, '4년 중임 이원정부제'로 개헌안 가닥
kao
2017.02.21 27 -
33083 [경제] [책] 국부론 - 2 (終) 중상주의 비판에 대하여 [5] 2017.02.21 45 -
33082 [경제] 한국 조선소에서 조빠지게 일을 시키는 이유file
kao
2017.02.21 179 -
33081 [정치/사회] JTBC 뉴스룸 - 안희정 충남 도지사 인터뷰 다시보기 [1]
kao
2017.02.21 75 -
33080 [정치/사회] [유배]여전히 자행되고 있으며 척살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는 문슬람 [8] 2017.02.21 318 -19
33079 [정치/사회] 안희정 번역기를 자처한다 [5] 2017.02.20 134 2
33078 [경제] [책] 국부론 - 1 2017.02.20 67 -
33077 [정치/사회] 문슬람의 척살이 발전하고 진화한 계기 2017.02.20 75 0
33076 [과학/IT] 엔비디아, 日서 가장 빠른 인공지능 슈퍼컴퓨터 구축 돕는다file
kao
2017.02.20 50 -
33075 [정치/사회] 그레그 전 美대사 "5·18 북한군 개입설 슬퍼…'깡패'같은 우익"file
kao
2017.02.20 53 1
33074 [정치/사회] 촛불의 다음 탄핵 대상은 문재인과 안희정이다. [3] 2017.02.20 170 2
33073 [경제] [이런] 시드릴(Seadrill) 파산 위기file [2]
kao
2017.02.20 153 -
33072 [정치/사회] (完)민주화를 발판으로 한 산업화 ft.경제지표순위비교시 간과하는 것file [1] 2017.02.20 78 -
33071 [과학/IT] UFO---이게 멀까요? 유성같은데...file 2017.02.20 146 -
33070 [정치/사회] 범죄피해자 생명위해시도와 관련된 정보경찰에게.. 2017.02.20 26 -
33069 [정치/사회] 박정희 새마을 운동의 결과물file
kao
2017.02.20 159 -
33068 [정치/사회] 내각제의 이상과 현실file [1]
kao
2017.02.20 93 -

    내 클럽 새글

  • 로그인 상태가 아닙니다
XE Login
로그인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