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드블록 ㅠㅠ

http://market.ddanzi.com





플런저 키보드란?


멤브레인과 기계식 키보드의 중간 쯤 키감의 제품. 가장 많이 쓰이는 멤브레인 방식과 비슷하나 고무판과 키캡 중간에 플런저라고 하는 네모난 플라스틱을 추가하여 넓은 면적으로 균일하게 눌러지게 하였고, 키감도 기계식과 비슷하게 만들어진 키보드.


4adf6e7f6c4d9947464682dfe44e02aa_otvxCUXNSTn1aTHwG4l88mT.gif

멤브레인(왼쪽) 방식과 기계식(오른쪽) 키보드의 작동 원리

이미지 출처 - (링크)


2ee0e5153a4c6b15fffd44ca00c3d31f.jpg

멤브레인(왼쪽) / 플런져(오른쪽)


플런저 키보드 중에도 종류가 여러가지 있는데, 1. 축느낌을 강하게 살린 통자형 플런저축2. 기계식 키보드 키캡과 부품 호환성을 고려한, 체리식 축 플런저 방식으로 크게 2가지로 나눌 수 있다.


내가 중고로 구입한 G키보드는 1번에 속한다.



120784710.png



얼마전 필자가 아주 저렴하게 컴을 조립해야 할 일이 있었다.


LOL만 돌리면 된다는 생각으로 발품을 팔아 본체는 10만원으로 어떻게든 조립하였지만, 문제는 주변기기였다. 용산을 돌아다니던중 'X친구'라는 업체에서 중고 G키보드를 판매한다고 하였다. 무려 가격은 3천원.


나 : 진짜3천원임?


판매처 : ㅇㅇ , 골라서 가져가세요.


'?'

'응? 골라서?'

 

키보드를 어느 업체에서 수거해 왔는지, 상태들이 겉보기에 썩 좋지는 않았다. 외관상 받침대가 없는 놈도 있고, 고무 패드가 없는 놈도 있고... 개중에, 멀쩡한 놈을 골랐다. 그래도 먼지 찌든 때가 너무 많이 보였다. 살까말까 고민을 했지만, 구매를 하게 되었다.


키보드를 고르고 꺼내보니, 어라? 이 PC방 주인양반, 키보드 관리는 아주 제대로 했네?


축이 있는 키보드는 보통 관리하기가 그지같다. 필자는 기계식 키보드를 관리하기 귀찮아서 플런저 키보드를 선호한다. 기계식보다는 손이 좀 덜 가고, 가격도 저렴하고, 키감도 나쁘지 않고, 개인적으로 기계식 키감보다 플런저 키감을 좋아해서 그런 것도 있다.


키캡을 빼서 보니, 주인양반이 축에 기름칠도 해놓고, 정기적으로 축에 들어가는 스테빌라이저도 갈아주었던 흔적이 있었다,


464ae3b5de21a827169792b4cbc26c29.jpg

이미지 출처 - (링크)


플런저 키보드에서 스테빌라이저란? : 엔터, 쉬프트, 스페이스바 등 큰 키들은 가운데 있는 축 하나만으로는 키감을 살릴 수 없고, 한쪽으로 기울지는 현상을 막기위해, 'ㄷ' 형태의 철사가 키캡과 상판에서 교정을 시켜주는 장치 (요즘 나오는 플런져들은 기계식 키보드처럼, 더미 축을 추가해 놓은 것도 있음)



그래도 관리를 제대로 받은 물건이니 , 사가지고 가서 청소하고 한번 써보자 라는 생각으로 가지고 왔다.


집에 와서 키보드를 분해 했는데, 껍데기에만 15개의 나사가 있었다. ㄷㄷㄷ... 내부에는 약 40여 개의 나사가 있었다. 이 과정을 사진으로 찍으려 했는데, -_-;; 전동드라이버가 없어서, 힘이 빠져가지고...


분해하여 상판, 하판, 축을 분리하고 물에 담궈서 솔로 박박 닦아주고 재조립을 하였다. 키캡도 물청소를 하려 했지만 말리는 과정이 귀찮아 키캡은 그냥 호호 불어주기만 했다.


그리고 재조립해 사용중이다.



120784710.png



G키보드는, 몇 년 전까지만 해도 PC방에서 엄청나게 사용하던 키보드다. 요즘은 기계식 키보드가 PC방에 많이 보이지만, 당시엔 기계식 키보드가 지금같이 저렴하지 않아서 플런저 키보드를 많이들 사용했다. 그리고, 제조사가 참 개념이 있는 것 같다. 키보드의 분해방법, 조립방법, 관리방법까지 모두 홈페이지에 잘 기재해 놓았다.


음... 일주일정도 사용해본 소감은(뭐 예전에도 PC방에서 많이 써 보았지만) 


3천원이면, 엄청 저렴하고 잘 산 거다. 청소해야 하는 나의 노동이 필요하긴 하지만, 그래도 이 가격에 이 정도 키보드면 무지 좋은 거다. ^^



제목 없음.png 

제조사의 키보드 관리방법이 홈페이지에 기재되어 있다



2.png 

기계식 키보드 느낌의 몇 가지 기능들 


해당 키보드는 아직도 단종되지 않았으며, 새 제품은 약 2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특정 브랜드를 광고 하려는 의도는 전혀 없다. 단지, 3천원에 중고로 팔리고 있는 제품이 있어 실사용기를 올린다.


P1030700.JPG



P1030702.JPG



P1030704.JPG



P1030707.JPG



P1030712.JPG



P1030713.JPG

 


타건영상






키보드 청소편


사용하던 한성 MFH50 키보드가 훅 가서 중고 G키보드 사옴. 3천원 가성비의 존엄. 그런데 더러움.


그래서 청소해 보자 마음 먹음.



87202590.jpg

일단 다 빼고


87202650.jpg 

노가다 시작

얘들은 물로 박박 쌀 씻듯 씻어 말려줘야 한다


87202730.jpg 

분해 ㄱㄱㄱ


87202783.jpg

감춰둔 나사도 찾아 분해 ㄱㄱㄱ


87202787.jpg

87202793.jpg

87202797.jpg

87202812.jpg

요기에도 나사 있음

 

87203001.jpg

87203002.jpg

87203009.jpg

케이스를 열면, 러버돔이 나옴

그냥 들면 빠짐


87203133.jpg

제거된 플런저 축

G키보드는 기계식처럼 플런저 축 종류가 다양함

플런저 적, 백, 흑, 투명 4가지 축이 있는데

각각 기계식처럼 느낌이 다름


87203339.jpg

상판 지저분한 거 보소 ㄷㄷㄷㄷㄷ

피방에 있던 중고 아니랄까봐 ㄷㄷㄷㄷ


87203346.jpg

87203351.jpg

87203353.jpg

자전거 청소하려고 사 둔 솔인데...

박박 물청소 하고 조립 ㄱㄱ

그냥 물 묻은 상태에서 조립해도 잘 작동함

방수 잘됨 ㄷㄷㄷ



아어 힘들다


87203712.JPG


완성~




플런저 키보드의 관리


55555.jpg







편집부 주


위의 글은 리뷰게시판에서 납치되었습니다.

딴지일보는 삼진아웃 제도의 유구한 전통을 이어온 바,

톡투불패 및 자유게시판(그외 딴지스 커뮤니티)에 쓴 필자의 글이

3번 마빡에 올라가면 필진으로 자동 등록됩니다.





리뷰게시판 ㄷㄷㄷeee


편집: 꾸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211 [생활]아파트를 버리고 전원주택을 짓다 : 12. 건축비용을 아끼는 견적서 읽는 법 下 [3] file 양평김한량 2017.01.20 3
210 [생활]생존이 먼저다, 강화상륙작전 16 : 인문정신의 랜드마크 後 - <자람도서관>, <바람숲그림책도서관> 인터뷰 [2] file 셀러킴 2017.01.19 2
209 [생활]돌체구스토 캡슐 리필해 먹기(없어보임 주의) 스압 [117] file 스라스라 2017.01.17 31
208 [생활]아파트를 버리고 전원주택을 짓다 : 11. 건축비용을 아끼는 견적서 읽는 법 上 [10] file 양평김한량 2017.01.11 17
207 [생활]생존이 먼저다, 강화상륙작전 15 : 인문정신의 랜드마크 前 - 동네책방과 독서모임 [2] file 셀러킴 2017.01.06 4
206 [서신]풍운아2: 나는 안희정의 외숙모입니다 [45] file 슈리슈바 2017.01.05 73
205 [생활]아파트를 버리고 전원주택을 짓다 : 10. 전원주택 시공 계약 전에 알아야 할 것들 [20] file 양평김한량 2016.12.26 2
204 [잡식]언젠간 쓸모 있을지 모를 짧은 지식 25(크리스마스 특집) [5] file 알려지지 않은 주시자 2016.12.23 5
203 [꿀팁]음주운전 3번이면 인생을 조질 수 있다! [12] file 공룡알맹 2016.12.21 19
202 [생활]아파트를 버리고 전원주택을 짓다 : 9. 주택을 짓는 3가지 방법 [5] file 양평김한량 2016.12.16 2
201 [생활]생존이 먼저다, 강화상륙작전 14 : 이 와중에 새타령 - 호주발 시베리아행 새들의 쉼터 강화 [1] file 셀러킴 2016.12.07 2
200 [생활]아파트를 버리고 전원주택을 짓다 : 8. 건축비는 평당 얼마가 들까? 어떻게 절약할 수 있을까? [16] file 양평김한량 2016.12.05 10
199 [범우시선]향기 : 솔잎을 먹으면 솔향이 난다 [26] file 범우 2016.11.30 19
198 [육아]아빠가 그리는 육아툰, '집으로 출근' 6 [52] Nuj 2016.11.30 85
» [리뷰]3천원짜리 중고 게임 키보드, G키보드 사용기(feat. 키보드 청소) [17] file ㄷㄷㄷeee 2016.11.18 11
196 [생활]아파트를 버리고 전원주택을 짓다 : 7. 전원주택 설계를 위해 스케치업을 배워보았다 [8] file 양평김한량 2016.11.17 4
195 [생활]생존이 먼저다, 강화상륙작전 13 : 강화의 몽상가들, 풍물시장에서 만난 특별한 청춘들 [3] file 셀러킴 2016.11.14 3
194 [생활]아파트를 버리고 전원주택을 짓다 : 6. 설계 공부도 할 겸 떠나본 일본 주택 투어 [13] file 양평김한량 2016.11.10 12
193 [심리]최순실에 빠진 가카를 위한 사이비 종교 체크리스트 [6] file 오세 2016.11.03 12
192 [수기]암에 걸렸다 [50] file 물뚝심송 2016.11.03 34
191 [추천]PC 버리고 도망간 최순실을 위한 10월 중저가 조립PC 견적 5선(20~70만원) [88] file 사회복지학과🐬 2016.10.26 62
190 [교육]평화샘프로젝트 2 : '방관자 효과'를 아십니까 [4] file 분노하샘 2016.10.25 4
189 [경제]컨설팅 일지 27. 누구도 알려주지 않는 폐업의 방법 [8] file 워크홀릭 2016.10.24 11
188 [생활]아파트를 버리고 전원주택을 짓다 : 5. 좋은 주택 설계사의 조건과 설계 비용 [19] file 양평김한량 2016.10.20 9
187 [의학]GMO 논란에 대해서 (AS) [64] file raksumi 2016.10.17 8
186 [워홀생각]삼성, 살고자 하면 죽고, 죽고자 하면 살 거다 : 갤럭시 잃고 외양간 고치기 [11] file 워크홀릭 2016.10.17 5
185 [생활]아파트를 버리고 전원주택을 짓다 : 4. 집을 설계하며 나를 돌아보다 [14] file 양평김한량 2016.10.13 18
184 [생활]생존이 먼저다, 강화상륙작전 12 : 강화도 흥망성쇠의 역사 [2] file 셀러킴 2016.10.13 7
183 [교육]평화샘프로젝트 1 : '관계적 폭력'을 아십니까 [14] file 분노하샘 2016.10.12 3
182 [경제]컨설팅 일지 26. 창업자=페업자가 안되려면 알아야 할 5가지 사실 [10] file 워크홀릭 2016.10.11 9
XE Login
로그인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