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기사 추천 기사 연재 기사 마빡 리스트

 

 

 

 

 

10 뒤엔  세상이라고?

 

지금부터 당신에게 건방진 제안을  거다. 내가 설정한 ‘당신 이런 사람이다. 어떤 일을 하면서 어떻게 살아야 할지 모르겠는 사람, 다니는 직장이  맞지 않아 이직을 고민하는 사람. 기타 등등의 이유로 현재의 삶이 불만이거나 변화를 바라는 사람. 그래서 눈앞에 놓인  가지의 선택지  어떤  선택할지 고민 중인 사람. 대략 그런 사람에게 하는 제안이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선택지에 노가다꾼도 넣어줬으면 좋겠다. 살면서  번도 상상해본  없을 테니, 상상이나 한번 해달라는 거다. ’내가 노가다꾼이 된다면?’ 정도의 상상 말이다. 상상하려면 우선 노가다꾼을 알아야  . 내가 알고 있는 수준에서 노가다꾼의 모든  얘기해볼까 한다.

 

image_6771435161472975892570.png

 

제일 중요한 ! 밥벌이 수단으로 노가다꾼, 괜찮다. 노가다꾼은 통상 주 6 근무인데,  기준으로 보면 잡부가 300  안팎, 조공이 350~450 , 기공이 450~550 , 반장이 600~700  정도 번다. 세금을 제외한 실수령액이다. 팀을 꾸려 현장에 들어오는 하도급팀 오야지들은 1,000  이상도 가져간다.

 

지금   인생에서 가장 많은 돈을 번다. 대기업에 다니는 친구보다도 조금  번다. 보너스니 성과급이니 따지면 섭하다. 나도 회사생활 해봤다. 대기업이나 중견기업쯤 다니면 모를까 평범한 회사 다니면 명절 떡값 정도 받는다는 ,  안다. 나도 그랬었고.

 

대신,  많이 하잖아요!! 반은 맞고 반은 틀린 얘기다. 6 반쯤 출근해 5 퇴근이니까 현장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은  사실이다. 다만, 6 반에 출근하면 아침밥 먹고  쉬다가 7시부터 일한다. 아침  먹을 사람은 7시까지 와도 된다. 그러다 9시에  먹는다고 15 쉰다. 11 반이면 슬슬  먹으러 간다. 1시까지 점심시간이다. 3시면   먹는다고 쉰다. 4 반이면 슬슬 정리한다. 중간중간에도 담배 피운다고, 커피 마신다고 5분씩, 10분씩 쉰다. 실제로 일하는  8시간쯤이다. 직장인이랑 비슷하다.

 

개인적으로 세븐  파이브도 나쁘지 않은  같다.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  여전히 괴롭긴 한데, 대신 일찍 퇴근하니 마음먹기에 따라 하루를 길게 보낼  있다. 여름에 일이  일찍 끝나 4 반쯤 퇴근할 때는 한낮에 퇴근하는 기분이다. “, 아직도 이렇게 하루가 길게 남아 있는데,  지금부터  하면서 놀지? 룰루랄라♪ 때의  설렘이란.

 

전망도 나쁘지 않다. 인간은 끊임없이 새로운  생산한다. 그래야 돈이 도니까. 건물도 그렇다. 대기업 건설사가 모두  닫지 않는 이상, 앞으로도 건축·토목 공사는 무한히 반복될 거다. 노가다꾼이  굶을  없단 얘기다나처럼 젊은 노가다꾼 전망은  밝다. 따져보진 않았으나, 노가다판 평균 연령이 대략 55~65세다. 건축 붐이던 1980년대에 노가다  시작한 진짜 꾼들이다.  사람들에겐 미안한 얘기지만, 길어야 10년이다. 이미 노가다판 절반이 외국인이다. 앞으로  비중은  늘어날  같다.

 

여기서 중요한 , 외국인에게 반장을  맡긴다는 점이다. 반장은 하청 소장, 때때로 원청 관계자와 소통해서 인부 관리하는 자리다. 당연한 얘기지만, 한국말 잘해야 하고, 한국 문화  알아야 한다. 그래서 그런  같다. 어쨌든 한국 땅에서 짓는 한국 건물이니까. 해서, 젊은 노가다꾼 전망이  밝다는 거다. 10 뒤에 반장  사람이 없다. 요즘 내가 많이 듣는   하나.

 

“10년만 지나 .  세상이야. 니가 외국 인부들 데리고 일해야 .”

 

 

1533104624037_1.jpg

 

 

열심히  만큼의 담백한 성취감

 

앞서 얘기한 진짜 꾼들에게 노가다는, 그야말로 생계수단이었다. 노가다 뛰어서 자식들 키우고,  사고,  샀다. 자식 키우던 때처럼 악착같이 일해야 하는  아닐 테지만, 여전히  관성이 남아 새벽에 일어나고, 습관처럼 노가다판에 나오는  같다.

 

나도 처음엔  분위기에 휩쓸렸다. 지금은  그런다. 하면 할수록 매력을 느낀다. 내가 생각하는 노가다판의 가장  매력은 담백하다는 점이다. 회사 다닐   노력보다 결과가  나와 속상할 때도 있었고,  노력보다 결과가  나와 머쓱할 때도 있었다. 노가다판은 일한 만큼,  그만큼의 결과가 나온다. 인풋 대비 아웃풋이 명확하다. 열심히만 하면  그만큼의 담백한 성취감을 맛볼  있다.

 

 열심히만 하면 애써 생색내지 않아도 표가 난다. 윗사람 눈치  필요가 없다. 드라마 <미생>에서  차장(이성민) 대략 이런 말을 한다. “회사 나왔으면 일을 . 게임하지 말고.”     가르고, 라인 타려고 애쓰고, 정치질이나 하려는 직원에게 던진 말이다. 어디  직원뿐이겠나. 회사라는 , 아니 우리 삶이라는  정치의 연속인데.

 

물론, 노가다판에도 정치질하는 사람 있다. 회사만큼 많진 않다. ? 필요가 없으니까. 말한 것처럼, 인풋과 아웃풋이 명확하니까. 정치질하지 않아도  노력을 손쉽게 증명받을  있으니까.  같은 경우, 노가다판 와서 스트레스가  줄었다.

 

노가다꾼의 매력, 하나  있다. 이건 아무에게도 말한  없는 거다

 

대학 졸업하고, 홀로 전국 일주를 했다. 때론 버스, 때론 기차,  때론 무작정 걸었다. 가끔 끝도 없는 길을 걷고  걷다 보면 잡념이 사라지면서 머리가  비는 느낌을 받곤 했다. 마치 진공 상태처럼. 그럴 때면 온전히 나를 들여다볼  있었다. 명상하는 사람들은 대략 어떤 느낌인지  거다.

 

노가다판에서도 가끔 그런 비슷한 경험을 한다. 땀을 뻘뻘 흘리며 종일 몸을 쓰다 보면 어느 순간 무념무상 해진다. 그럴 때면 겉치레  걷어내고, 오직 나에게만 집중할  있게 된다. 그런 , 땀으로 흠뻑 젖은 몸을 씻고 침대에 누우면, 뭐랄까. 침대에서 5cm 둥둥  있는  같은 착각이 든다. 가볍고 산뜻하고 유쾌해지는 기분이랄까공감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점도 노가다꾼의  매력이다.

 

노가다판에 들어오기 ,  심신이 지쳐있었다. 고백하자면 극심한 불면증과 우울증으로 병원에 다녀야 했다. 한동안 약도 먹었다. 그런 내가 노가다판 와서 제법 명랑해졌다. 웃을  있게 됐고다시 글도   있게 됐다. 잠도  잔다. 우울증이나 불면증을 앓고 있다면,  번쯤 삶을 돌아보고 싶다면 노가다, 추천한다.

 

 

geumzandi_285010_1[445168].jpg

이미지 출처 - 링크

 

힘들고, 더럽고, 떠돌고

 

, 전망, 매력까지. 노가다꾼의 장점은  정도면   같다. 이제 단점 얘기할 건데, 단점이야 예상 가능한 것들이니 쭉쭉 얘기하겠다.

 

우선, 힘들다. 처음에는 정말 이러다 죽겠다, 싶었다. 끙끙 앓다가  적도 있다. 그래도 두어 달만 지나면 몸이 적응한다. 그때부터는  할만하다.

 

여전히 적응  되는 것도 있다.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 .  5시에 일어난다.  닦고, 눈곱만 떼고 가려고 해도 5 반에는 일어나야 한다. 잠깐 눈만 붙였다   같은데 모닝콜이 울릴 때면, 참담한 심정이다. “~” 하고 탄성이 절로 난다. 겨울에는 밤에 출근해서 밤에 퇴근하는 기분이다.

 

날씨 영향도 크다. 여름엔 남들보다  덥고, 겨울엔 남들보다  춥다. 그늘   없는 뙤약볕에서 무거운  나르자면 숨이 턱턱 막힌다. 물을 벌컥벌컥 마시면서 일을 해도, 땀을 너무 흘려 탈수로 쓰러지는 사람들이 나온다. 얼굴이 까매지는  덤이다. 여름에 무심코 거울 봤다가, 너무 놀라 욕이 나온 적도 있다. “아이 X, 이거 누구야?”

 

추운 , 칼바람까지 불어대면 귀가 떨어져 나갈  같다. 양말  켤레에 털안전화까지 신어도 발가락에 감각 없을 때가 있다. 장작불에 10분이 멀다고 손을 녹여도 손끝이 저릿저릿할 때도 있다. 덥든 춥든 그나마 일이라도   있음 다행인데, 비나 눈이 오면 일을  한다.

 

떠돌이 인생인 것도 노가다꾼의 비애다. 기술만 있으면 70까지도 먹고사는  노가다꾼이긴 한데, 그에 비해 공사는 한없이 짧다. 아파트 현장이라고 해봐야 1 안팎이다. 하나의 현장이 끝나면  다른 현장을 찾아야 한다. 때때로 주말부부도 감수해야 한다. 일찌감치 결혼이라도 했으면 다행이다. 혼기 놓치면 결혼하기도 쉽지 않다. 떠돌아다니다 보니 연애할 시간도, 기회도 없다. 노가다꾼 중에  많은 노총각이 많은 것도 그래서다.

 

더럽다는 것도 노가다꾼의 단점이라면 단점이다. 진흙, 먼지, 모래가 일상인  맞다.  옷도 하루만 입으면 걸레가 된다.  와서 샤워할  코를 풀면, 새카만 콧물이  움큼씩 나온다. 더러워서  얘기까진  할까 했는데, 리얼을 위해 해야겠다. 최근에 목욕탕 가서 때를 밀었는데… 와우!!

 

 그렇긴 한데,  옷이  너절해지고,  몸이  지저분해지는  그렇게까지 더러운 건지,   모르겠다. 회사 다닐 , 정확하게 말하자면 기자   , 더럽고 아니꼬운 꼴을 워낙 많이 봐서 그런가.

 

사실, 지금까지 얘기한 단점은 부차적이다. 힘들고, 더럽고, 수시로 전근 다녀야 하는 직업, 주변에 널리고 널렸다. 어떤 직업이  힘들고, 어떤 직업이 더럽고 아니꼬운   보겠나. 세상사  그렇지.

 

54160_102426_2934.jpg

 

 

가다가 없는 인생, (No)가다

 

지금부터 얘기할 단점은, 노가다꾼이기 때문에 감당해야 하는 것들이다. 우선은 시선. 내가 노가다꾼으로서 제일 속상한 부분이다.  아주 즐겁고 행복한데, 그래서 당당해지고 싶은데, 이놈의 대한민국은 내가 당당해지길 원치 않는  같다. 누군가에게 노가다꾼이라고 소개하면, 조롱과 멸시의 시선으로 바라본다.  그런  아니지만.

 

  갈아입는  귀찮아서, 그냥 작업복 입고 출근했다가 작업복 입고 퇴근한다. 다른 대부분의 인부는 작업복을 챙겨 다닌다. 한번은 용역 아저씨에게  갈아입기 귀찮지 않으냐고 물었다.

 

귀찮긴 한데,  들어갈  엘리베이터에서 이웃을 만나면  그렇더라고.”

 

노가다판에서는 자조적으로 이런 말도 한다.

 

노가다가  노가다인  알어? 가다(자세를 속되게 이르는 단어로, 어깨라는 뜻의 일본어 かた[가따]에서 파생) 없다고 해서 (No)가다여.”

 

노가다꾼을 가다 없는 사람으로 만드는  과연 누군지는 모르겠다만, 어쨌거나 세상은 여전히 그렇다. 조롱과 멸시, 각오해야 한다.

 

거북한 시선이야 정신승리로 극복하면 어떻게든 해결되는 문제인데, 안전사고 앞에서는 답이 없다. 부딪혀서 멍들고, 긁혀서 피나는 정도는 일상이다. 나는  덤벙대는 편이어서 이틀이 멀다고 정강이, 무릎, 머리 등등을 부딪친다. 진짜로 별이 반짝할 만큼 아플 때도 있다. 그게 아니면 손등, 팔뚝, 허벅지 등등을 긁힌다. 그래서  상처투성이다. 반창고와 연고를 달고 산다. 실은,  글을 쓰는 오늘도 넘어지면서 손목을  다쳤다. 키보드 두드리는데 손목이 저릿저릿하다.

 

그나마 타박상으로 끝나면 다행이다. 노가다판에서는 부러지고, 찢어지고, 파열되는 사고도 왕왕 터진다. 추락, 전도, 낙하(노가다판 3 안전사고) 사고도 잊을 만하면  번씩 터진다. 물론, 사망사고도.

 

노가다판에서 제일 많이 하는 얘기가 “뛰지 . 천천히 . 하나씩 들어.” 같은 말이다. 뛰다가 넘어지면, 넘어지는 걸  끝난다. 바닥에 뾰족하고 날카로운  수두룩하다. 그렇다고 바닥만 보고 가다 보면 어딘가에 머리를 부딪친다. 참나. 앞도  봐야 하고, 바닥도  봐야 한다.

 

단점 먼저 얘기하고, 장점 얘기할  그랬다. 나름 전략적으로(실은 노골적으로) 장점은 세세하게 쓰고, 단점은 대충 썼는데도,  쓰고 보니 노가다꾼, 절대 하면   직업 같다. 판단은 각자 하는 거로 하자

 

우리가 언제부터 쉐프를 쉐프라고 불렀던가. 그냥 주방이모, 주방삼촌이었지. 요즘은 인터넷 방송하는 사람들을 크리에이터라고 부르나 보다. 한때는 그냥 BJ였는데. 뮤지션도 한때는 딴따라였고, 헤어디자이너는 심지어 깍새였다.  사람들 폄하하려는  아니다. 그만큼 우리 사회가 직업의 다양성을 존중해주는 사회로 나아가고 있다는 얘기를 하려는 거다.

 

노가다꾼도 마찬가지일 거다. 아직까진 조롱과 멸시의 대상이지만, 10 뒤엔,  20 뒤엔 지금보다  나아지지 않을까. 혹시 모를 일이다. 10 뒤엔, ‘가다충만한 직업이 될는지도.  충분히 설명했다. 이제 다시 제안한다. 상상해보시라. 노가다꾼으로서의 삶을 말이다.

 

진짜 마지막으로 한마디만 . 땀은 정직하다.

 

 

500.jpg

 

 

 

 

Profile
딴지일보 공식 계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