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기사 추천 기사 연재 기사 마빡 리스트

2015. 02. 06. 금요일

부편집장 죽지않는돌고래









1. 


고민했다. 


한국사회에 만연한 좌우갈등, 동서분열, 남북파탄, 월급분열, 아놔, 마사오는 원고 좀 빨리 넘겨라, 등을 뛰어넘어 이 잡지를 손에 쥔 어느 누구라도 납득 가능한 마빡(표지)을 만들고 싶다고. 독자제위와 원고추심의 덫에 걸린 이들에게 진심을 담은 단 하나의 카피로 보답하자, 단 한 명의 인물로 형용하자, 라고.


우리는 해내고야 말았다. 




2. 


서로의 통수를 침에 누구보다 건실한 사람만 모아 논 영화가 있다. <아웃레이지 비욘드>. 통수전문학교를 졸업한 뒤 통수종합기술원에 들어가 33년 간 정밀 통수치기 외길을 걸어온 통수 기능장이 존재한다면 당 영화는 그 기능장들의 데스매치 쯤 된다.  


범죄드라마의 수작, 등장인물 대부분이 씹쉐, 아니, 야쿠자로 캐치카피는 전.원.악.인.이다. 




c0058367_4d009f24e998e.jpg



쩐다. 해서, 쌔볐다. 어떻게?



통합5호.jpg



이렇게. 


피카소가 그랬다. 좋은 예술가는 모방하고 위대한 예술가는 쌔빈다고. 자기 객관화의 천재라는 평을 듣는 내가 인용한 말이니 그 신뢰야 이루 말할 수 없겠으나 이 잡지를 함께 만든 모든 이들을 설명하는데 이 이상의 카피는 없다. 


니덜 진짜 못됐더라. 




3.


<벙커깊수키> 통합1호가 나온 뒤, 일베저장소에선 기특하게 장문의 리뷰를 남겨주었다. '최소 RO급 인민혁명조직', '좌빨들에겐 김대중 자서전과 동급인 벙커깊수키', 'IS 보는 느낌이다' 등. 



ilbe.JPG

일베 독자의 리뷰글 보기



이러한 독자층 저변 확대에 적절히 하사하고 치하하지 않는다면, 도리가 아니라 생각한다. 


말이야 바른 말, 총수의 2심 무죄 선고에 그 누가 아무리 분노했다 한들 본지의 분노에 비길 수 있으랴. '딴지 개발 5개년 계획'이 검찰의 무성의함 하나로 무너졌다. 한 국가의 엘리트집단이라는 검찰이 이따구 식으로 일한다면 세금 아깝다는 말이 절로 나올 수 밖에 없다. 심각한 민심 이반이 걱정되는 대목이다. 




4. 


딴지와 조선, 나아가 일베마저 함께 오열하고 분노한 그 마음, 그 정신, 그 영혼의 울림을 정성스레 캐취해 사법부의 법질서 확립을 촉구하는 엠블럼까지 박았다. 


총수무죄.jpg


내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성의요, 메시지다. 아무쪼록 다음 항소심 때는 조선일보와 검찰, 일베 등이 제 역할을 해주었으면 좋겠다. 무엇보다 청와대의 건투를 빈다. 





......





라는, 너부리 편집장의 속마음을 독심술로 대신 적어본다. '인간의 마음을 알려면 죽지않는돌고래에게 물어라'는 말이 있는만큼 벙커1 배팀장, 딴지 심팀장, 딴지까페 양팀장은 물론, 전 그룹원의 마음도 이와 한치의 어긋남이 없으리라. 


나야 독자제위와 필진 분들을 하늘같이 떠받들고 오매불망 총수님 걱정뿐인 사람이니 따로 의견을 세우진 않겠다.     


벙커깊수키 통합 5호 나쁜짓 특집, 즐기시라.





추신1: 지난 번 <결혼특집> 딴지스 백일장에 달린 나쁜짓 고백 댓글은 통합 4, 5호에 걸쳐 모두 실었으니 참고하시길. 


추신2: 메일과 독투불패로 응모받은 딴지스 백일장 투고작 38작품 중 당첨인은 창작양아치, 김주현, 어학오덕후, 왜그래자꾸우님까지 총 4명이다. ddanzi.master@gmail.com 으로 연락주시라. 




딴지스 백일장.jpg

<3월호 딴지스 백일장 주제는 '무엇이든 첫경험'. 공식 계정 메일 또는 독투로 응모하시라.

항시 두달 간 같은 주제이기에 4월호 역시 주제는 같으며 2차 마감은 3월 20일 금요일이다



정기구독.jpg




^B4CBB1707A767B6A58B083B4988C50AF1136E8AECCF5E62DFD^pimgpsh_fullsize_distr.jpg










벙커깊수키 통합 5호 나쁜짓 특집



통합5호.jpg


[지를 것인가]


 


 


부편집장 죽지않는돌고래

트위터 : @kimchangkyu

Profile
딴지일보 편집장. 홍석동 납치사건, 김규열 선장사건, 도박 묵시록 등을 취재했습니다. 밤낮없이 시달린 필진들에게 밤길 조심하라는 말을 듣습니다. 내게도 다 생각이 있습니다. 가족과 함께 북극(혹은 남극)에 사는 것이 꿈입니다.